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참여연대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 검찰 고발…한진그룹 경영권 갈등 첨예

2020-03-18 13:28, 이복현 기자 [XML:KR:1701:물류/운송]
#대한항공(003490), #참여연대, #리베이트, #검찰고발, #한진그룹경영권갈등
한진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 금융감독원에 신고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민주노총,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및 채이배 민생당 의원이 ‘대한항공 항공기 구매 리베이트’ 의혹 관련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참여연대 등은 18일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 등 대한항공 이사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에어버스는 대한항공과 1996년부터 2000년까지 10대의 A330 항공기 구매계약을 체결하면서 성명불상의 대한항공 전직 고위임원에게 1500만 달러 지급을 약속했고, 2010년부터 2013년까지 3차에 걸쳐 총 174억 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전달했다”는 것. 당시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은 모두 대한항공의 등기이사로,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한진그룹의 경영권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진칼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을 금융감독원에 신고했다. 바로 3자 연합의 일원인 반도걸설이 허위 공시를 했다는 이유다.

반면 조 전 부사장과 3자 연합측은“조 회장을 포함해 리베이트 사건에 관여한 임원들은 즉시 사퇴하고 한진칼의 새로운 이사 후보에서도 제외돼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3자 연합은 반도건설과 조원태 회장과의 만남 시기와 주식 보유 현황 등을 한진칼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주장하고 있으며 오히려 대한항공의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대한항공측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이 제기한 리베이트 의혹에 대해 민·형사상 조치 등 강경 대응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특히 대한항공측은 “조원태 회장을 비롯한 현 경영진은 어떠한 관련도 없다”며 “회사 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행위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