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KB국민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8500억 원 규모 여신지원

2020-02-27 17:03, 김빛나 기자 [XML:KR:1201:금융]
#국민은행 #수입신용장 #코로나19 #금융지원 #여신지원

(서울=NSP통신) 김빛나 기자 = KB국민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8500억 규모의 여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먼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4000억 규모의 대출을 신규 지원한다.

긴급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업에게는 피해규모 이내에서 최대 5억원 한도로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최고 1.0%p의 금리우대 혜택도 제공한다.

또한 KB국민은행은 지역신용보증재단 및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4500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하며 대출 금리는 거래실적에 따라 우대금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특별출연해 지원하는 보증서 대출 450억은 대구‧경북 및 아산‧진천‧이천시 소재 소상공인의 경우에는 업종 등의 제한 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피해기업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에는 추가적인 원금 상환 없이 최고 1.0%p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을 연장하고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에는 연체이자를 면제할 계획이다.

피해기업 중 수출입거래를 하고 있는 기업들에게는 수출환어음매입 시 환가료율을 우대하고 수출환어음 입금지연이자를 감면한다.

수입신용장 개설 시에도 인수 수수료율을 우대하고 수입화물선취보증료율을 최대 3.0% 범위 내에서 우대한다.

수출입 관련 해외송금을 하는 기업에게는 송금수수료를 면제하고 수출입업무와 해외송금 취급 시에는 최대 90%의 환율우대를 제공한다.

아울러 KB국민은행은 여의도HUB센터 외 전국 12개 ‘KB소호컨설팅센터’에서 상권분석, 창업 후 자금 조달을 위한 금융 상담 등 종합 컨설팅을 제공 중이다. 특히 이번 코로나 피해 기업에 대해서는 소호컨설팅을 우선 제공하고 보증한도도 우대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피해기업 및 국민들이 빠른 시일 안에 정상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NSP통신 김빛나 기자 shin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