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성주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13세 여중생

2020-02-26 18:59, 최병수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성주군, #코로나19
울산 언니집 머물던 중 확진...김천의료원으로 입원조치
확대
성주군청 전경
성주군청 전경

(경북=NSP통신) 최병수 기자 = 성주군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성주군 초전면에 거주하는 A양(여, 13 중학생)으로 지난 23일 18시경 언니의 승용차로 울산 언니집에 방문, 24일 발열 증세를 보였다.

지난 24일 울산 소재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후 언니 집에서 머물러던 중 26일 양성(확진환자) 판정을 받아 울주군에서 김천의료원으로 이송·입원 조치됐다.

현재까지 접촉자는 5명(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언니2)이며, 이들 중 3명(할머니, 아버지, 언니1)은 초전면 거주중이며, 1명(어머니) 성주읍 거주, 1명(언니2) 울산시 소재 거주해 울산시 보건소에서 관리중이다.

성주군에서는 관내거주 밀접접촉자 4명(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언니1)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통보하고 역학조사 및 검체 의뢰하고 환자 거주지에 대한 방역소독 등 철저한 예방조치를 했고 26일 현재 역학조사 결과 이상증세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경우는 성주군 관내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 아니라 울산 울주군에 있는 언니집을 방문해 머무르던 중 발생한 사안이며 성주군에서는 도 역학조사관과 함께 정확한 전염 경위를 파악중에 있다.

성주군에서는 앞으로 확진자의 이동 동선 등을 정확히 파악해 그 결과를 신속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NSP통신 최병수 기자 fundcb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