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코로나19 영화계에도 불똥…개봉일 연기 및 행사 취소 잇따라

2020-02-24 16:14, 이복현 기자 [XML:KR:1502:영화]
#코로나19, #영화계, #개봉일연기, #결백, #사냥의시간
결백, 사냥의 시간, 밥정, 콜 등 행사 취소 또는 개봉일 연기
확대
결백 포스터. (사진 =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
결백 포스터. (사진 =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코로나19’(COVID-19)가 영화계에도 파장을 끼치고 있다. 영화 개봉일 연기를 비롯해 사전 행사인 시사회가 속속 연기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커지고 정부에서도 경계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면서, 영화계가 다수가 모이는 행사들은 취소하고 있는 것.

우선 24일 예고됐던 영화 ‘결백’측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언론배급시사회 및 일반 사시화를 취소했고, 영화 ‘사냥의 시간’도 일정을 비롯해 행사를 전격 취소했다.

‘사냥의 시간’측은 “논의 끝에 개봉연기에 이어 극장 무대인사, CGV무비팬딜 및 시사회, 극장 예매권을 포함한 모든 행사와 상영 등 이벤트를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 ‘밥정’은 코로나19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개봉일을 연기하고 예정됐던 행사들도 취소했다. 영화 ‘밥정’의 제작진과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영화 ‘콜’측도 “3월로 예정됐 있던 영화 콜의 개봉이 잠정적으로 연기됐다”며 “새로운 개봉 일정은 상황을 지켜보며 결정되는 대로 안내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영화 관계자들은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르는 추가 피해를 방지하고 더 이상의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되지 않길 바라고 있다”며 “현 사태의 추이를 살펴본 후 향후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