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한진 전임원회, “ 3자 주주연합 강성부 왜곡 모습 우려 넘어 분노”

2020-02-21 14:08, 강은태 기자 [XML:KR:1701:물류/운송]
#한진(002320), #전임원회, #3자 주주연합, #강성부, #조원태
“조원태 회장 중심 현재의 전문경영진 전폭 신뢰·지지”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한진 그룹 전직임원회가 한진그룹 경영권을 사태와 관련된 성명서에서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재의 전문경영진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진 그룹 전직임원회는 “작금의 사태를 보며 심각한 우려와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다”며 “특히 최근 3자 주주연합에서 개최한 기자 회견에서 강성부씨가 한진그룹 경영현황에 대해 악의적인 왜곡을 하는 모습을 보며 우려를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었다”고 발표했다.

이어 “이에 우리는 국가기간 산업인 항공운송업에 평생을 바친 일원으로서 한진 그룹은 물론 국가 경제의 건전한 발전과 미래를 위해서는 더 이상 침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진그룹 전임원회 “첫째, 한진 그룹 전직임원회는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재의 전문경영진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고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확대
한진 그룹 사옥
한진 그룹 사옥

이어 “조원태 회장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현 경영진은 국내 항공 및 물류 분야는 물론, 글로벌 무대에서 수십년간 최고의 경험을 축적하고 노하우를 겸비한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며 “이들을 필두로 한진 그룹 전 구성원이 ‘수송보국’이라는 창업 이념 아래 성실히 업무를 수행해 국가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진 그룹 전직임원회는 “한진그룹의 주력 산업인 항공 산업의 경우 운항, 객실, 정비 등이 협업으로 이뤄지는 복잡다단한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결합, 연계돼 있기에 전문성을 지닌 현 경영진을 배제하고 이 분야에 문외한인 다른 외부 인사로 대체하는 것은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한진 그룹은 흔들리지 않고 순항하고 있다”며 “그룹 대표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우, 국내 항공사들이 모두 영업적자를 기록한 상황에서도 튼튼한 기초체력 아래 유일하게 흑자를 달성했다”며 “이와 같은 사유로 한진그룹 전직임원회는 조원태 회장 중심의 현 경영체제를 전폭적으로 신뢰하고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한진 그룹 전직임원회는 “둘째, 각자의 사욕을 위해 야합한 3자 주주연합에게서 한진그룹의 정상적인 경영과 발전을 절대 기대할 수 없다”며 “3자 주주연합은 전직 대주주, 수익 극대화를 위해서라면 명분도 던져버리는 사모펀드, 업종과는 연관 없는 곳에 투자해 경영권을 흔들려는 전형적 투기세력의 특유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야합’일 뿐이고 일부 한진 그룹 출신의 인사가 이들 3자 연합에 동참했다는 사실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항공사 운영 경험이나 노하우가 전혀 없는 투기 세력은 단기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구조조정을 통해 회사를 조각조각 내고 무리한 인적 구조조정 등 쥐어짜기식 경영을 단행할 것이 명백하다”며 “항공·물류 분야에 대한 전문성이나 경험도 없고, 사업의 근간이 되는 이념도 없이 기업을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기는 집단에게서 안정된 경영체제를 절대 기대할 수 없는 이유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진 그룹 전직임원회는 “75년간 대한민국 수송·물류산업을 책임져온 한진 그룹이 외부세력에 의해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지난 75년의 세월 동안 무에서 유를 창조해 낸 선배들의 피땀 어린 노력과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해온 한진 그룹이 자본을 앞세운 외부 투기세력에 의해 그 근간이 흔들려서는 결코 안 될 것이다”고 호소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