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아시아나, 대표 등 전임원 일괄사표 제출…비상경영 선포

2020-02-18 15:07, 이복현 기자 [XML:KR:1701:물류/운송]
#아시아나항공(020560), #대표등임원, #일괄사표, #비상경영, #코로나19
임원 30%, 조직장 20% 급여 반납 및 전 직원 무급휴직 실시 등 위기극복 총력
확대
 (사진 = 아시아나항공)
(사진 = 아시아나항공)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전년도 어닝쇼크와 코로나19 등으로 촉발된 위기 극복을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은 19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2019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19일 대표 이하 모든 임원이 일괄사표를 제출하며 특단의 자구책 실천에 앞장서기로 결의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전 임원들은 급여를 30%(사장 40%) 반납하고, 모든 조직장들 역시 급여 20% 반납에 나선다. 위기 극복을 위해 경영진이 솔선수범한다는 취지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해 공급좌석 기준 중국 노선 약 79% 축소, 동남아시아 노선 약 25% 축소하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함에 따라 운항, 캐빈, 정비 등 유휴인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직종(일반직, 운항승무직, 캐빈승무직, 정비직 등) 무급휴직 10일을 실시한다.

비용 절감을 위해 사내·외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고 2월 14일에 예정돼 있던 창립 32주년 기념식도 취소했으며, 창립기념 직원 포상도 중단했다. 향후 수익성과 직결되지 않는 영업 외 활동을 대폭 축소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7일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며 노사가 합심해 위기 극복을 다짐한 바 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