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군포 서서울변전소 옥내화·송전탑 지중화 ‘타당성 없음’

2020-02-17 13:56, 남승진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서서울변전소, #군포시, #송전탑, #송정지구, #도마교동
市 “대야미 택지 연계 방안 한전에 지속 요청할 것”
확대
서서울변전소 인근 송전탑들. (사진 = 남승진 기자)
서서울변전소 인근 송전탑들. (사진 = 남승진 기자)

(경기=NSP통신) 남승진 기자 = 경기 군포시 송정지구 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서서울변전소(도마교동 273) 옥내화, 인근 송전탑 지중화가 타당성조사 관문을 넘지 못했다.

17일 군포시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추진된 ‘송정지구 주변 송전탑 지중화 및 변전소 옥내화 사업 타당성조사’ 용역에서 해당 사업들의 비용 대비 편익비율(B/C)은 모두 1 이하로 조사됐다. 통상 B/C가 1 이하면 사업성이 없다고 평가된다.

이 일대 주민들은 송정지구 입주가 시작된 지난 2018년 3월부터 건강·안전 우려와 미관 저해 등을 이유로 군포시와 한국전력공사에 변전소 옥내화와 송전탑 지중화를 요구해왔다.

해당 용역에서 변전소 인근 23기, 24기, 39기의 154·345㎸ 송전탑 지중화 사업의 B/C는 각각 0.687, 0.533, 0.419로 조사됐으며 송전탑 지중화에 드는 비용은 약 1100~2230억원으로 나타났다.

앞서 시는 현 위치, 신규 부지에 변전소를 옥내화하는 방안 검토를 용역사에 요청했으나 이 의견들의 B/C는 각각 0.554, 0.569로 나왔고 사업비는 약 3600~3700억원이었다.

시 관계자는 “전선이 많고 전압이 높아 가공선로와 지중선로를 연결하는 신설 철탑인 케이블 헤드(C/H)의 다수 설치가 불가피하다”며 “송전탑 지중화 후 C/H를 다수 설치한다면 사업 목적인 미관 개선 효과가 미미할 것이라는 용역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또 “전기사업법에 따라 지자체가 사업비를 전부 부담해도 추진 당사자인 한전이 나서야 한다”며 “인근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개발과 연계한 사업 추진을 지속적으로 한전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남승진 기자 nampromotion@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