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서울시, 불붙는 지하철 ‘래핑 광고’ 시트지 전수조사 실시

2020-01-24 11:07, 강은태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서울시 #지하철 #래핑 광고 #시트지
전수조사 후 불연재가 아닐 경우 광고대행사에 강력한 제재조치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서울시 서울교통공사가 현재 운행 중인 지하철 래핑광고 시트지에 대해 국가공인 시험기관에 전수조사를 의뢰해 불연재가 아닐 경우 광고대행사에게 강력한 제재조치를 취하겠다고 해명했다.

KBS는 23일 ‘불붙는 지하철 ‘래핑 광고…대구 참사 잊었나’ 제하의 기사에서 “대구 지하철 사고 이후 지하철 내부는 불에 타지 않는 방염 제품을 사용해야 하지만 지하철 안에 설치된 광고물들은 불에 쉽게 타버리는 소재로 만들어지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24일 배포한 설명 자료에서 “현재 운행 중인 래핑광고 전동차에서 불연성 소재의 시트지를 사용하고 있는지에 대해 국가공인 시험기관에 전수조사를 의뢰해 재검증을 실시할 예정이다”며 “광고대행사에서 공사에 (시공 전 소재 확인을 위해)제출한 불연성 래핑소재와 실제 시공 시 사용한 소재가 동일한 지 철저히 확인할 것이며 만약 현재 운행 중인 래핑광고 전동차 내 시트지가 불연재가 아닐 경우 광고를 즉시 철거하고 광고대행사에게 강력한 제재조치(계약해지까지 검토)를 할 것이다”고 해명했다.

이어 “향후 광고대행업체가 래핑광고를 납품하는 경우 사용할 소재 일체를 국가공인 시험기관에 사전에 시험 의뢰하도록 하겠으며 시공 시에도 시트지에 대한 관리 감독을 철저히 수행하겠다”고 공언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