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월성원전, 가동 중단 가시화 ‘정부 책임’ 지자체 성토

2019-12-08 15:48, 권민수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경주시, #월성본부, #맥스터 증설, #월성원전 가동중단 정부 책임
원안위, 또 연기... 12월내 회의 일정조차 없어... 원안위 ‘직무유기’ 지적
확대
경주시 동경주지역 곳 곳에 설치된 정부 비판 현수막 모습. (사진 = 권민수 기자)
경주시 동경주지역 곳 곳에 설치된 정부 비판 현수막 모습. (사진 = 권민수 기자)

(경북=NSP통신) 권민수 기자 = 경주시는 지난달 21일 일부 환경단체와 동경주 주민들이 극한 대립 속에 고준위핵폐기물 지역실행기구 출범식을 가지고 맥스터 추가 증설에 대한 지역 의견을 수렴할 준비를 마쳤지만 정부의 늦장 대응에 월성원전 가동중단이 우려되고 있다.

시가 전국에서 제일 먼저 지역실행기구를 출범한 것은 타 원전 지역 보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포화 예상시기가 2021년 11월로 예상되면서 맥스터 공사 기간이 19개월 소요돼 늦어도 내년 초에 공사를 시작해야 하기 때문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달 22일 위원회 회의에서 월성 1-4호기 운영변경허가(사용후핵연료 2단계 조밀건식저장시설 건설)안에 대해 또 다시 재상정을 결정했다.

원안위 홈페이지의 회의 일정을 보면 12월에 회의가 예정된 것이 없다. 이는 올해 안에는 맥스터 건설에 대해 논의조차 않을 것으로 보여 지역 지자체의 현안을 무시하는 원안의의 역할에 대해 의문이 제기 되고 있다.

월성원전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 반드시 필요하다. 또 가동 중단된 월성원전1호기에서도 사용후핵연료가 배출되고 있어 원전의 가동여부에 관계없이 저장시설이 필요한 것이 정부와 지자체의 현실이다.

이와 같은 현실에도 정부와 원안위는 지자체가 납득할 이유도 없이 계속해서 결정을 미루고 있는 것은 “직무유기”라는 비난이 솟아지고 있다.

월성본부의 캐니스터와 맥스터의 정장률은 96.51%이다. 이에 원전지역의 주민들은 동경주 지역 곳곳에 정부를 성토하는 현수막을 걸고 정부의 조속한 결정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맥스터를 적기에 증설하지 못하면 사용후핵연료 포화로 인해 월성원전 2-4호기 가동 중단될 수밖에 없어 이해당사자인 정부, 경주시, 한수원이 직접적인 피해를 보게 된다.

경주시 관계자는 “현실적인 문제이다. 정부가 탈원전정책을 펴면서 원안위 위원들이 눈치를 보는 것 같다. 지자체의 현실과 중요성을 감안해 원안위의 역할을 제때 제대로 해야 한다”며 “경주는 특히 월성원전이 가동중단 되면 막대한 재정적 손실이 불가피하다. 정부의 결단과 조속한 결정을 바란다”고 말했다.

 

NSP통신 권민수 기자 kwun5104@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