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확인해보니]빨라진 카드발급 속도…“프로세스 고도화”

2019-12-02 20:57, 김빛나 기자 [XML:KR:1201:금융]
#카드발급, #프로세스, #비대면, #간소화, #고도화

(서울=NSP통신) 김빛나 기자 = 예전에 비해 카드 발급 속도도 빨라지고 필요한 서류도 간단해졌다. 이런 이유가 기술발전으로 인해 속도만 빨라진 것인지 또는 실제 관련 절차가 간소화된 것인지 카드업계에 확인해봤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카드 발급의 허들이 낮아졌다기보다 편리해졌다고 보는 편이 좋을 것 같다. 예전에는 설계사를 만나 계약서를 작성하는 등의 절차가 필요했지만 요즘은 은행 계좌 개설 시에도 은행 방문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지금은 개인의 금융정보를 스크래핑하고 모바일로 동의하는 등의 기술 발달로 이런 과정들이 간소화됐다고 보는 편이 맞다”고 답했다.

이어 “카드사 전반을 한마디로 말하긴 어렵지만 이런 연동과 디지털화로 인해 금융사들이 금융정보를 파악하기 더 좋아졌고 이전에는 심사 시에 신용등급만 보고 판단할 수밖에 없었지만 지금은 더 다양한 정보들을 캐치할 수 있다”며 ‘프로세스의 고도화, 간소화’임을 확인했다.

우리카드 관계자 역시 “대략적으로 말씀드리면 비대면 채널 등을 통해 절차가 간단해졌기 때문”이라며 예전에 비해 나아진 기술적 발달을 이유로 답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단편적인 프로세스로 보자면 간편결제, 핀테크 업체들처럼 바로 신청해서 곧 나오는 프로세스가 구축된 환경”이고 “요즘 카드업계가 포화상태다. 그렇기 때문에 비교적 카드에 대한 신용도 파악이 쉽다”며 “이미 잘 구축된 비대면 부문”을 덧붙였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서류 간소화 부분은 행정정보 공동이용망 덕분일 것”이라며 “아직까지 등급제를 통해 발급여부를 파악하기 때문에 정책적인 변화가 있었다기보다는 기술적 발달덕”이라고 답했다.

덧붙여 “지난번 금융당국에서 발표한 신용점수제가 도입된다면 한도가 늘거나 하는 경우는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현재의 신용등급제로는 같은 등급임에도 상위권인지 하위권인지 파악이 어렵지만 신용점수제 도입 시에는 세분화 돼 구분이 쉽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하지만 이 신용점수제는 “금융당국이 발표만 했을뿐 아직 검토 단계”임을 덧붙였다.

 

NSP통신 김빛나 기자 shin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