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서울시 거주 여성 43%, 디지털 성범죄 피해 경험

2019-12-02 11:58, 강은태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서울시, #여성, #디지털성범죄, #박원순, #김혜윤
서울시, 성범죄 피해 지원 플랫폼 ‘On Seoul Safe 프로젝트’ 가동
확대
김혜윤 씨 (사진 = 서울시)
김혜윤 씨 (사진 = 서울시)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서울시에 거주하는 여성 43%가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서울에 사는 여성 3678명을 대상으로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첫 피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서울 거주 여성의 2명 중 1명(43%)이 직‧간접적 디지털성범죄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디지털 성범죄 피해 후 대처했다는 응답률은 7.4%에 그쳤고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이유로는 ‘신고를 해도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지지 않을 것 같아서’(43.1%)가 가장 컸다로 드러났다.

따라서 서울시는 디지털성범죄 예방과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서울특별시교육청,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협의회 등 4개 단체와 함께 ‘On Seoul Safe 프로젝트’를 2일 정식 오픈한다.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온‧오프라인으로 통합 지원하는 국내 최초의 플랫폼 ‘On Seoul Safe(온 서울 세이프)’는 온라인 익명 상담부터 피해자 혼자서는 힘든 고소장 작성, 경찰 진술 동행, 법률‧소송, 심리상담 연계까지 피해구제 전 과정과 정서적 지지까지 종합 지원한다.

특히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돕는 이 모든 과정이 젠더폭력 분야 10년 이상 경력을 보유한 ‘지지동반자’가 1대1로 전담하며 이와 함께 전문 강사 40명을 양성해 전국 최초로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성범죄 예방교육을 시작한다(200개 학급, 5000 명 대상)

또 서울시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지지‧연대하는 ‘IDOO(아이두) 공익캠페인’도 시작한다. 지하철과 유튜브 등 온‧오프 매체를 통해 대대적으로 캠페인을 전개한다.

홍보대사로는 10~20대에게 친숙한 배우 김혜윤을 위촉했다. ‘IDOO’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와 함께 하겠다는 메시지를 뜻하는 ‘I DO’를 바탕으로 동반자를 의인화한 ‘O’를 더해 이름 붙였다.

 

+
확대
 (사진 = 서울시)
(사진 = 서울시)

한편 서울시는 2일 오후2시 서울시청 다목적홀(8층)에서 온 서울 세이프 출범식을 연개최하고 박원순 시장이 참석해 5개 기관 간 공동노력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IDOO(아이두) 공익캠페인’ 홍보대사에 김혜윤 씨를 위촉한다.

또 이날 출범식에는 일상 속 디지털성범죄를 실시간 감시‧신고하는 ‘디지털 민주시민’ 모니터링단 등 총 400여 명이 참석한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