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SK 캠페인 호평…‘업’ ‘짝’ 등 한 글자에 쉽고 재미있게

2019-11-20 19:27, 이복현 기자 [XML:KR:2001:중기/벤처/기타]
#SK(034730), #캠페인, #윤아
배우 윤아, 캠페인 취지에 공감 나래이션 참여 및 모델료 전액 기부 등 동참
확대
메이킹 필름 윤아 스틸컷.
메이킹 필름 윤아 스틸컷.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20년 넘게 SK그룹의 화두를 담아온 ‘OK! SK’ 캠페인이 사회적 가치 전파에 나서 호응을 얻고 있다.

‘함께, 행복하도록’이라는 슬로건 아래 제작된 이번 캠페인은 ‘업’ ‘짝’ 등 한 글자에 담긴 중의적 뜻을 풀이하는 방식을 택해 대중의 관심과 이해,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업’ 편에서의 업은 사회의 다양한 고민들을 기업과 사회가 함께 해결하고 기회를 찾는 ‘업(業)’으로 표현됐다. 이를 통해 사회와 기업이 함께 ‘UP(업,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짝’ 편은 기업과 사회가 ‘단짝’이 되어 우리 사회의 고민들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함으로써 모두에게 ‘짝짝짝’ 박수 받는 모습을 그렸다. 자칫 밋밋할 수 있는 부분은 타이포그라피(typography, 글자에 디자인 요소 첨가) 중심의 애니메이션과 따뜻한 느낌의 일러스트로 표현해 대중에게 거부감 없이 친근하게 전달됐다는 평이다.

이번 캠페인의 나래이션은 배우 윤아(본명 임윤아) 씨가 맡았다. SK의 사회적 가치 추구 노력에 공감, 이번 캠페인에 함께한 그는 아이돌 최초로 아너 소사이어티 멤버로 가입하는 등 평소에도 사회적 가치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아 씨는 이번 캠페인의 모델료 전액을 우리 사회 결식 아동 문제 해결을 위한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 등에 기부하기도 했다.

SK는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국내 최장수 기업 PR인 ‘OK! SK 캠페인’과 밀레니얼 세대 간 교감의 폭을 넓힐 수 있었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우리 사회의 더 많은 이들이 사회적 가치에 관심을 갖고 동참해 우리 사회의 행복이 더 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