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중국‧중동‧중남미 등 7개국 15건 수출 규제개선 …中 화장품 규제 개선

2019-11-18 16:39, 김용환 기자 [XML:KR:1901:청와대/중앙행정]
#수출규제개선, #중국화장품규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식품의약품안전처
+

(서울=NSP통신) 김용환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2019년 제3차 세계무역기구(WTO) 무역기술장벽(TBT) 위원회에서 우리기업의 수출애로를 해소했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에너지 효율, 안전 인증 등 해외 기술규제 47건에 대해 10개국 규제당국자들과 양자협의를 실시했다.

그 중 8건의 사안에 대해서는 미국, 일본 등 주요국과 공조해 모든 회원국이 참여하는 정례회의에서 공식안건(STC:Specific Trade Concerns)으로 제기했다.

WTO TBT 위원회가 폐막된 11월 15일 대표단은 중국‧중동‧중·남미 등 7개국 15건에 대해 규제개선 또는 시행유예 등의 성과를 거뒀다.

중국은 그간 지속적으로 제기한 사이버보안 및 화장품분야 규제에 대해 우리측 입장을 반영해개선하기로 했다.

핵심인프라시설에 사용되는 IT제품‧서비스의 보안심사와 상업용 암호제품의 시험인증 과정에서 소스코드 등 핵심기술자료를 기업에 요청하지 않기로 해 중국 진출기업의 기술유출 우려를 해소했다.

또한 그간 지정제로 운영한 화장품 검사기관을 등록제로 개선함으로써 검사기관 확대로 인한 우리 수출업체의 중국시장 등록 소요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동·인도가 최근 도입하고 있는 신규 규제에 포함된 불합리성과 불확실성을 해소했다.

아랍에미리트는 에어컨 제품의 과도한 최소에너지효율 기준을 인근 걸프지역표준화기구(GSO) 국가와 동일한 수준으로 개정키로 했고 일부 에어컨 제품군에서 누락된 에너지효율기준은 보완하기로 했다.

이는 우리 기업들이 GSO국가를 2개의 시장이 아닌 단일시장으로 공략할 수 있는 환경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GSO 7개 회원국은 도입예정인 유해물질제한(RoHS), 건설장비 관련 규제를 시행 후 6개월의 경과조치 기간을 부여하기로 해 새로운 규제도입에 따른 우리기업의 혼선을 줄이고 충분한 규제대응 준비기간을 확보했다.

인도는 IT통신기기 규제의 시행시기를 현지 지정시험소를 충분히 확보한 이후로 유예하기로 해 주요 수출품인 휴대폰 규제의 불확실성 해소 및 충분한 대응기간을 확보했다.

중·남미 국가들이 도입예정인 규제시스템에 대해 현지 시험‧인증인프라 미비를 지적하여 시행시기 연기를 이끌어 냈다.

브라질 유해물질제한(RoHS) 규제는 WTO 공식 통보 절차를 준수하도록 하여 실질적인 시행시기를 연기했다. 이어 규제적용대상에서 인증부담이 큰 특수분야인 건설장비는 제외하기로 했다

아울러 해외공인시험소 및 제조자의 시험성적서도 인정하기로 해 기업의 인증기간·절차가 간소화되고 인증비용이 경감될 전망이다.

페루는 가전제품 에너지효율라벨에 표기하는 소비전력값에 제조자 유연성을 부여하기로 해 사후검사시 발생할 수 있는 불합격 가능성을 제거했고 온도조절 기능이 없는 세탁기에 대한 온도조건 시험항목 규정을 삭제해 우리 주력 세탁기(통돌이)의 수출장애 요인을 제거했다.

파나마도 시행예정인 전자제품 에너지효율규제를 현지 시험인프라가 갖춰지는 2020년 1월 이후로 시행시기를 연기하고 적용기준일은 판매일이 아닌 통관일로 명확히 해 통관된 재고 제품의 규제부담을 해소하고 신규 인증 취득을 위한 준비기간을 확보했다.

향후 정부는 미해결 의제 해소를 위해서 WTO‧FTA TBT위원회 외에도 외국의 규제당국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NSP통신 김용환 기자 newsdealer@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