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제주·대만 동시대 아픔 공유, 평화·인권 알린다

2019-11-16 22:31, 이재정 기자 [XML:KR:1504:공연/전시]
#제주43평화재단, #대만228기념관, #현기영순이삼촌, #산오락회, #228국제인권전제주4.3
확대
행사 후 마련된 단체 기념사진
행사 후 마련된 단체 기념사진

(제주=NSP통신) 이재정 기자 = 제주라는 섬과 대만이라는 섬이 가진 비극을 공유하는 것으로 평화·인권의 소중함을 알릴 수 있는 행사가 대만 현지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과 대만2·28기념관(관장 소명치·蕭明治)은 11월15일부터 내년 4월30일까지 타이페이 2·28기념관에서 ‘2·28국제인권전-제주4·3’ 전시를 열었다.

전시는 지난 2017년부터 진행된 제주-대만의 4‧3교류전의 영향으로 마련된 것이며 지난 6월 소명치 관장을 비롯해 기념관 관계자들이 사전답사를 통해 더욱 구체화됐다.

전시장에는 △제주4·3의 시공간적 배경 △3·1발포사건 △무장봉기 △초토화작전 △피해실태 △진상규명 등 4·3의 역사를 영상, 사진, 작가작품으로 종합전시되면서 70여년의 지난했던 역사를 알리고 있다.

특히 대만 현지인들에게 제주4·3을 위로하고 공감하는 동백꽃 스티커를 붙이는 코너도 마련했고 관람객들이 동참하면서 4·3에 대한 높은 관심이 확인되고 있다.

지난 15일 오전에 열린 개막식에는 설화원(薛化元) 228사건기념기금회 이사장, 소명치(蕭明治) 타이베이228기념관 관장, 반신행(潘信行) 228유족회 회장, 장선연(張嬋娟) 국가인권박물관 부관장, 전위(田偉) 타이베이시 문화국 부국장, 이민용(李敏勇) 시인 등 대만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제주에서는 '순이삼촌'의 저자 현기영 소설가를 비롯해 송승문 4·3희생자유족회장, 문옥희 4·3희생자유족회 여성부회장,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고순홍 4·3평화재단 이사, 이규배 4·3연구소 이사장 등 제주4·3기관 단체 임원 등이 참석했다.

양조훈 이사장은 “동시대에 발생한 대만2·28과 제주4·3은 국가권력과 본토에서 온 사람들에 의해 학살되고 40여년 동안 역사를 언급하지 못하도록 억압당했다는 점에서 너무 비슷하다”며 “대만2·28과 제주4·3이 ‘역사 속 형제’로서 관계가 이어지길 바라며 제주4·3평화기념관에서도 대만2·28의 역사를 알릴 수 있는 전시가 열릴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개막공연으로는 산오락회(최상돈·조애란·김강곤)가 ‘애기동백의 노래’ 등 4·3노래와 228사건을 알리기 위해 문학적 저항을 했던 이민용 시인의 ‘우리, 나무를 심자’를 노래로 만들어 부르면서 호응을 얻었다.

이와 함께 오후에는 한국의 인권작가로서 4·3의 비극을 소설로 풀어낸 현기영 소설가와 함께하는 좌담회가 열렸다.

현기영 소설가는"대만2·28과 제주4·3의 경우 희생자가 수만이나 죽었기 때문에 주제가 무거워 지금 세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어려울 것이다“며 ”하지만 국가폭력에 대해 ‘무식은 유죄’이며 오히려 진실을 알면서도 거부하는 모습으로 일관하는 것이 더욱 큰 죄"라고 말했다.

이어 “대만과 제주의 비극을 잊어버리는 것은 다시 그 역사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점을 알아야 된다”며 “2·28과 4·3의 진실과 기억을 지키면서 여론을 끌어들이는 ‘기억투쟁’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NSP통신 이재정 기자 jejugraphi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