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네오위즈, 온라인 FPS 아바 IP 인수…韓·日 서비스 지속

2019-10-18 17:02, 이복현 기자 [XML:KR:1103:게임]
#네오위즈(095660), #아바, #한국일본서비스
+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네오위즈(대표 문지수)가 온라인 FPS(1인칭 슈팅) 게임 ‘아바(A.V.A)’의 IP(지식재산권)을 인수했다.

개발사인 레드덕(대표 오승택)은 지난 2019년 7월 19일 파산선고됐고, 파산 절차 진행 과정에서 법원을 통해 네오위즈가 IP에 대한 권리를 최종적으로 획득한 것이다.

아바는 그간 레드덕의 경영악화로 서비스 종료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었다.

네오위즈는 안정적인 서비스 유지가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계약 연장 합의를 통해 서비스를 이어나가는 한편 서비스 개발을 위해 핵심 개발자들을 네오위즈로 합류시키는 등 최선의 노력을 진행해왔다.

네오위즈는 이번 아바 IP 확보를 통해 게임 이용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시스템 개선, 신규 콘텐츠 개발 등 게임을 재정비해 새롭게 서비스한다는 방침이다. 또 아바가 네오위즈 게임으로 편입된 만큼 재도약을 위해 네오위즈는 아바의 한국과 일본의 서비스를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인권 네오위즈에이블스튜디오 대표는 “아바 IP 획득은 이용자들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내린 결정”이라며 “네오위즈의 아바로 다시 시작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