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컨콜]넷마블 코웨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AI·빅데이터·클라우드 결합해 스마트홈 시장 확장”

2019-10-14 16:50, 이복현 기자 [XML:KR:1101:IT일반/과학]
#넷마블(251270), #코웨이, #우선협상대상자, #스마트홈, #실물구독경제
+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넷마블이 14일 웅진코웨이(이하 코웨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 컨퍼런스콜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넷마블은 “코웨이 지분 25.08%(1대주주로 경영권 확보) 인수에 대한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며 “코웨이는 정수기, 청정기, 매트리스 등 실물 구독경제 1위 기업으로 자사의 AI·빅데이터·블록체인·클라우드과 결합해 스마트홈 시장으로 확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이번 인수 참여에 대해 “신성장 동력 확보 차원”으로 “게임 산업 한계나 성장 불확실성 때문은 아니며 자체적인 사업 다각화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구독경제 시장 규모는 2020년 약 5300억 달러(약 6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고(ZUORA) 국내 개인 및 가정용품 렌탈 시장 규모 역시 2020년 10.7조원(5개년 CAGR 16%)까지 성장이 전망(KT경제경영연구소)되고 있다.

더불어 “코웨이는 2018년 매출 2.7조원, 영업이익 5200억원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계정수 역시 2018년 기준 701만개 (국내 590만개, 해외 111만개)로 꾸준히 성장했고 향후 동남아 및 미국 시장에서 고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며 코웨이에 대한 성장성에 대한 의문을 일축했다.

특히 넷마블 투자전략담당 서장원 부사장은 실물구독경제와 기술의 결합을 강조하며 “넷마블은 게임 사업에서 확보한 유저 빅데이터 분석 및 운영 노하우를 코웨이가 보유한 모든 디바이스에 접목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인수자금 조달 방법에 대해서는 “이번 인수는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현금을 활용할 계획”이라며 “넷마블은 연간 3000억~4000억원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고 투자자산도 여럿 보유하고 있어 인수합병(M&A) 기회가 왔을 때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인수 배경에 기존 게임산업의 성장 한계 등 때문이냐는 질문에 권 대표는 “게임산업 한계나 성장에 대한 불확성 때문에 이번 인수를 진행한 것이 아니고 자체적 사업 다각화를 위해 진행했다”며 “게임산업은 여전히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고 게임 분야에 대한 사업투자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넷마블은 이번 코웨이 인수 외 ▲추가지분은 결정된 바 없으며 ▲추가 인력 충원 등의 계획도 아직까지는 없다고 밝혔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