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2분기 외감기업 수익성 둔화…반도체 부진 영향

2019-09-17 15:30, 윤하늘 기자 [XML:KR:1201:금융]
#한국은행, #수익성, #영업이익률, #법인기업, #기업경영분석
매출액영업이익률, 5.2%…전년동기比 2.5%p↓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올해 2분기 국내 외부감사대상 법인기업(이하 외감기업)의 올 수익성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업종의 수출이 부진해진 영향을 받아 기업들의 성장세가 악화됐기 때문이다.

 

확대
 (사진 = 한은)
(사진 = 한은)

17일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발표한 '2019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 자료에 따르면 국내 외감기업의 2분기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5.2%로 전년 동기(7.7%) 대비 2.5%p 떨어졌고 매출액세전순이익률도 전년 동기 7,7%에서 5.3%로 하락했다.

1분기 영업이익률(5.3%)과 세전 순이익률(5.8%)과 비교해서 봤을 때도 수익성이 나빠진 것으로 확인됐다.

제조업은 영업이익률이 지난해 2분기 9.5%에서 올 2분기 5.5%로 떨어져 감소 폭이 큰 편이었지만 비제조업은 영업이익률 하락(5.0%→4.8%)은 비교적 적은 수준이었다.

2분기 제조업은 -1.7%로 자동차 수출이 9%(금액기준, 달러) 증가하면서 1분기 수준인 -3.7% 대비 감소폭이 줄어들었다. 비제조업의 경우 1분기 -0.7%에서 2분기 –0.3%로 정보통신이 늘어나면서 감소폭이 쪼그라들었다.

한은은 “미중 무역 분쟁 격화로 수출이 부진했다”며 “특히 반도체 경기 둔화로 반도체 제조사들의 실적이 크게 악화한 게 제조업 부진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1분기 대비 수익성도 악화됐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1분기(7.2%)보다 더 떨어졌다. 반도체 가격이 떨어지고, 석유제품 정제마진과 화학제품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 컸다.

1분기에 비해 수익성 부분도 악화됐다. 2분기 외감기업의 매출액증가율은 -1.1%로 전기(-2.4%)에 비해 하락폭이 축소됐으나 총자산증가율은 0.2%로 전년동기(1.2%)에 비해 하락했다.

업종별로 보면 매출액증가율은 제조업(-3.7→-1.7%) 및 비제조업(-0.7→-0.3%) 모두 전기대비 감소폭이 둔화되었으나 총자산증가율은 제조업(1.7→0.3%)과 비제조업(0.5→0.1%) 모두 전년동기대비 하락세를 보였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2.3→-1.2%)과 중소기업(-2.8→-0.6%)의 매출액증가율은 전기대비 감소폭이 줄었고 총자산증가율은 대기업(0.7→-0.3%) 및 중소기업(3.1→2.6%) 모두 전년동기대비 내렸다.

2분기말 외감기업의 부채비율은 지난 1분기 86.7%에서 2분기 83.5%로 전기대비 하락세를 보였다. 단 차입금의존도는 24.1%로 전분기(22.8%)대비 확대됐다.

업종별로 보면제조업은 부채비율(69.0→63.7%)이 전기대비 하락했고 차입금의존도(19.9→20.3%)가 상승했다. 비제조업도 부채비율(119.0→118.0%)이 전기대비 하락하였으나 차입금의존도(27.0→29.0%)가 전기대비 올랐다.

기업규모별론 대기업은 부채비율(83.1→78.7%)이 전기대비 떨어졌고 차입금의존도(21.7→22.4%)가 상승했다. 중소기업은 부채비율(104.8→108.7%)과 차입금의존도(28.2→31.4%) 모두 전기대비 상승했다.

 

NSP통신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