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경기도 특단 대책 추진

2019-09-17 10:47, 김병관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경기도, #파주돼지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도특단대책, #공정한세상
김용 대변인, 긴급 기자회견 열고 방역대책 발표
확대
브리핑하는 김용 경기도 대변인. (사진 = 김병관 기자)
브리핑하는 김용 경기도 대변인. (사진 = 김병관 기자)

(경기=NSP통신) 김병관 기자 = 국내 처음으로 경기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경기도가 추가 확산 방지와 조기 차단을 위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한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7일 오전 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 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안타깝게도 파주의 돼지농가에서 발생해 농림축산 식품부가 오늘 오전 6시 30분께 확진을 발표했다”면서 “농림축산 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 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새벽 발생상황을 보고받은 뒤 초기 단계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나서 달라고 지시했다”며 “경기도는 시, 군과 함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제한 등을 신속하게 조치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또 “제1종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살처분할 수밖에 없다”며 “이에 따라 방역 농장이 돼지 2450두는 24시간 내에 살처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방역대 3KM 이내에는 농가가 없으나 예방차원에서 발생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두 개 농장의 2250두에 대해서도 살처분을 실시한다”면서 “오늘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파주시를 비롯한 돼지농장, 전국 농장 출입차량을 대상으로 일시중지 이동명을 발령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방역대 통제초소 5개소와 거점소독시설 3개소를 설치해서 24시간 운영하고 농장 방문 차량과 역학 관련 농장은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해 농가 방문을 철저하게 통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경기도는 앞으로 돼지열병이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도 방역지원본부 및 경기 파주시 방역팀(4명)을 투입해 통제 및 소독 등 초동조치를 완료했으며 한편 발생 권역(파주시)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 조치했다.

농림축산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농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이재명 지사는 17일 오전 11시 30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긴급 부단체장시군 영상회의를 열고 시군별 돼지열병 방역상황을 점검한다.

앞서 16일 오후 6시께 경기 파주 돼지농가는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모돈 5마리가 폐사됐다는 의심신고를 접수했다.

한편 우리나라 가축전염병 예방법상 제1종으로 지정된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경우 감염 돼지 ·돼지 생산물의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등을 통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잠복기는 바이러스의 병원성 및 노출 경로에 따라 4~ 21일로 다양하며 환경에서 바이러스 생존기간은 고기에서 150일, 오염된 축사에서 1개월 등으로 바이러스는 70도씨 30분간 가열하면 사멸된다.

 

NSP통신 김병관 기자 inspect1234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