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4분기부터 반도체 수출액 연간대비 하락률 둔화 예상

2019-09-09 08:27, 김하연 기자 [XML:KR:2004:전기/전자]
#반도체, #생산업체, #수출액, #하락률, #CAPEX

(서울=NSP통신) 김하연 기자 = 반도체 생산업체들은 불확실한 매크로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수요를 최대한 보수적으로 전망한 후 공급제약을 심화시킬 전망이다.

생산업체들은 올해에 이어 2020년에도 연간대비(YoY) CAPEX를 감소시킬 전망이다.

생산업체들이 수요를 보수적으로 전망할수록 업황은 업사이드가 발생한다.

과거 사례에서 CAPEX가 감소한 다음해 메모리 반도체 실적 증가가 확인된다.

업황 턴어라운드 구간에서 반도체 주가는 재고 감소, 가격 하락 폭 축소, 반도체 수출액 연간대비(YoY) 하락률 둔화, 컨센서스 하향 마무리 등의 현상을 확인하면서 상승했다.

3분기부터 DRAM/NAND 재고 감소, 가격 하락 폭 축소, 12MF EPS 컨센서스 하향 마무리가 확인된다.

또한 4분기부터는 반도체 수출액 연간대비(YoY) 하락률 둔화, 12MF EPS 상승 반전이 예상된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공급제약 심화와 수요 기저효과 때문”이라고 밝혔다.

 

본 정보(기사)는 해당 업체에서 제공한 투자 참고용 자료로 NSP통신 의견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NSP통신 김하연 기자 haaykim@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