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7월 금융권 가계대출, 6.2조원↑…올들어 최대폭 증가

2019-08-13 15:30, 윤하늘 기자 [XML:KR:1201:금융]
#가계대출,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주담대, #금융감독원
확대
 (사진 = 금융위)
(사진 = 금융위)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지난 7월 전금융권의 가계대출이 6조2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 들어 최대폭으로 증가한 규모다.

전세자금대출과 주택매매거래 수요가 늘어나면서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도 증가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한국은행·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1000억원, 전년 동월 대비 6000억원 증가했다.

올해 1∼7월 증가 규모는 24조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5조원 축소됐다. 이 기간 누적 증가 규모는 2017년 49조6천억원에서 지난해 39조2천억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 둔화가 이어졌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은행권 가계대출은 늘었고 제2금융권(상호금융·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금융회사) 줄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5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4조8000억원, 전월 5조4000억원 대비 각각 1조원, 4000억원 확대됐다.

가계대출를 자세히보면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 증가규모는 줄었고 기타대출은 큰폭으로 증가했다.

7월 말 은행 주담대 잔액은 전월 대비 3조6000억원 늘어난 630조1000억원을 기록했고 기타대출은 2조2000억원 증가한 223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기타대출 증가 폭은 지난해 10월 4조2000억원 이후 가장 큰 수준이었다.

이와 관련해 한은 관계자는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도 늘었고 주택매매도 어느정도 증가하면서 대출 수요가 기타대출에 집중된 것”이라면서 “주담대가 규제로 막혀있는 상황에서 기타대출을 이용해 자금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전년 대비 4000억원 증가했다. 주담대는 대출 규제로 인해 1조4000억원 줄었으며 전년 동기 대비 1조1000억원 축소됐다. 기타대출은 1조8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1∼7월)까지 집계된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24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5조원 축소됐다.

 

NSP통신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