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3기 신도시 철회 일산연, “고양시는 지금 비상계엄 상태” 주장

2019-05-20 11:38, 강은태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3기 신도시, #일산연, #고양시, #비상계엄, #고철용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 “일산 서구청 공무원들은 비리행정 도시정책의 주범…‘불법지시’ 적극 거부해야”
확대
18일 3기 신도시 철회 제2차 집회에서 연설하는 날아라후곡 일산연 대표(좌)와 공원 불법 단속 요원의 밀침으로 상처에 붕대를 감은 날아라 후곡의 팔 부위(우) (사진 = 강은태 기자)
18일 3기 신도시 철회 제2차 집회에서 연설하는 날아라후곡 일산연 대표(좌)와 공원 불법 단속 요원의 밀침으로 상처에 붕대를 감은 날아라 후곡의 팔 부위(우) (사진 = 강은태 기자)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정부의 3기 신도시 정책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일산신도시연합회(대표 날아라후곡, 이하 일산연)은 현재 고양시는 비상계엄 상태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유는 고양시가 지난 18일 저녁 7시 개최예정인 제3기 신도시 철회 집회를 안내하는 일산 신도시 후곡 마을 단지 내 현수막을 즉각 철거하고 과태료 공문으로 압박하며 무려 6만 제곱미터에 이르는 일산 문화광장(미관광장)에서의 3기 신도시 철회 집회를 불허했기 때문.

고양시 일산서구 후곡 마을에 3기 신도시 철회 현수막을 게시한 한 주민은 “자발적으로 주민들이 한두 푼 모아 게시한 현수막을 고양시청(일산서구청)에서 떼어가니 어이가 없다”며 “일전에 대곡-소사선 관련 현수막은 수개월이 지나도록 붙어있고, 아무런 조치가 없었는데 3기신도시 반대 현수막은 붙이자마자 즉각 떼어가, 이게 비상계엄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또 일산연 대표를 맡고 있는 날아라 후곡은 18일 집회에서 “고양시가 보낸 용역인지는 몰라도 얼굴을 마스크하고 공원 관리 명찰을 단 알바로부터 밀침을 당해 땅 바닥에 나뒹굴게 됐고 팔에 상처가 나 응급조치 후 고통 속에서 집회를 강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파트 단지 내의 현수막은 사유지로 아파트 주민들이 자유롭게 현수막을 설치할 수 잇는데도 이를 일산 서구청이 불법으로 철거했고 관리사무소에 과태료 부과 공문까지 보내 압박햇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현재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공원을 관리하는 푸른 도시사업소 공원관리과 관계자는 “신도시 반대집회에서 있었던 불상사는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며 “아마도 불법 단속 용역 요원인 것 같은데 사실관계를 파악해 보겠다”고 해명했다.

또 일산서구 후곡 마을 아파트 단지 내에 3기 신도시 철회 현수막을 철거한 것으로 비판받고 있는 일산 서구청 관계자는 “서구청 공무원이 단지 내의 현수막을 철거하지 않았다”며 “다만 아파트 담에 설치한 현수막에 대해 자진 정비협조 공문을 보냈고 불법 현수막 철거 용역들의 보고에 의하면 아프트에서 대부분 자진철거 햇다는 보고를 들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소식을 접한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은 “고양시 비리행정 도시정책의 주범격인 000가 일산서구청에 있는 한 주민들의 재산을 지키고 보호해야 할 공무원들의 주민 압박은 계속 될 것이다”며 “일산서구청 공무원들은 비리행정 도시정책의 주범격인 000가 지시하는 불법 지시에 대해 적극 거부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고양시 일산서구청 건축과가 3기 신도시 철회 현수막을 단지 내에 설치한 후곡 마을 아파트 관리소에 보낸 공문 제목에는 ‘귀 단지 내에 설치된 현수막(고양3기 신도시 건설 철회하라)은 신고 절차 없이 고양시에서 지정한 게시대에 설치하지 않은 불법 광고물에 해당하오니 5월 19일까지 자진 정비하여 주시기 바라며 미 제거시 과태료 부과대상임을 알려드린다’고 적시돼 있다.

 

+
확대
일산서구청 건축과의 설명과는 다르게 후곡마을 관리사무소에 보낸 구청 공문에는 사유지인 단지내 현수막 철거를 제거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 부과대상이라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사진 = 강은태 기자)
일산서구청 건축과의 설명과는 다르게 후곡마을 관리사무소에 보낸 구청 공문에는 사유지인 단지내 현수막 철거를 제거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 부과대상이라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사진 = 강은태 기자)

한편 일산연이 폭로한 일산서구청의 현수막 철거 공문 공개로 그동안 고양시가 3기 신도시 반대집회 방해를 위해 관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반대했다는 소문이 사실로 확인돼 향후 파란을 예고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