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영유아 스마트폰 약 59.3% 사용中…연세대 바른ICT연구소 “사용시기 점점빨라져”

2018-11-06 16:04, 황기대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영유아스마트폰 #연세대바른ICT연구소 #김범수소장 #연세대정보대학원
+

(서울=NSP통신) 황기대 기자 =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12개월 이상~6세 이하의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총 602명)를 대상으로 영유아 자녀의 스마트폰 사용 실태조사를 실시한결과 약 59.3% 사용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처음으로 1~6세까지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영유아의 스마트폰 이용시기가 점점 빨라졌다.

응답자의 59.3%가 12개월 이상 만 6세 이하 자녀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스마트폰 이용 영유아 중, 스마트폰 최초 이용 시기는 12개월 이상 ~ 24개월 미만이 45.1 % 로 가장 비중이 컸다.

이어 24개월 이상 ~ 36개월 미만 20.2%, 36개월 이상 ~ 48개월 미만 15.1% 순으로 나타났다. 12개월 미만에 처음 이용했다는 응답도 7.8% 수준이었다.

출생년도별 처음 이용 시기를 살펴본 결과 스마트폰 이용 시기가 점점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자녀에게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게 하고 있는 부모들 (245명)은 스마트폰 미사용 이유를 스마트폰 과의존에 대한 걱정 (25.4%), 아이의 연령대가 낮아서(20.5%), 아이의 사회성 및 인지발달에 부정적 영향 (19.5%), 신체발달에 부정적 영향 (18.5%), 유해 콘텐츠에 대한 걱정(12.9%) 순으로 밝혔다.

영유아의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를 보면 잠재적 위험군이 9.8%, 고위험군은 2.7%였다.

반면 부모가 고위험군임에도 불구하고 아이에게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게 하고 있는 비율이 46.7%이며 부모가 잠재적 위험군인 경우에는 41.7%, 일반 수준인 경우 40.1%로 나타났다.

이는 영유아의 미사용 여부가 부모의 스마트폰 과의존보다는 영유아의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부모의 의지와 생각이 중요함을 시사하고 있다.

한편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영유아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를 사회적으로 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김경진 의원(민주평화당),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과 공감대를 가지고 8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영유아 디지털 과의존 예방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

김범수 바른ICT연구소 소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영유아의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올바른 사용문화가 형성되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영유아의 과의존 해소 및 예방을 위한 다방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

NSP통신/NSP TV 황기대 기자, gida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