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jones
[AD]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NSP통신

1월 기타대출 1.4조↑10년만 최대폭...카뱅·케뱅 영향

(입력) 2018-02-09 12:00:00 (XML:KR)

(태그) #가계대출 #신용대출 #주담대 #주택담보대출 #코스피

 

NSP통신
(사진 = 한국은행)

 

(서울=NSP통신) 이정윤 기자 = 지난달 기타대출이 1조4000억원 늘어나 10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의 영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기타대출이 1조4000억원 늘어났다. 2008년 이후 10년만에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기타대출은 주택관련 자금수요, 인터넷전문은행의 신용대출 호조 등으로 증가했다.

주택관련 자금은 1월에 주택 입주량이 많아져 거래량이 늘고 취등록세, 입주관련 부대비용이 늘어난 영향이다.

또 지난해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출범으로 대출 접근성이 쉬워져 신용대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점도 한 몫했다. 인터넷전문은행의 신용대출은 지난해 12월 6000억 증가에서 올해 1월 7000억원으로 증가세가 확대됐다.

1월 주택담보대출은 1조3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지난해 12월 2조8000억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그 폭이 절반으로 줄었다. 이는 8.2대책,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 정부 대책의 효과가 발휘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담대와 기타대출을 포함한 1월중 은행 전체 가계대출은 2조7000억원으로 전월(4조1000억원)에 비해 증가규모가 큰 폭 축소됐다.

하지만 지난 2015~2016년 1월 평균 가계대출 1조7000억원과 비교하면 오히려 늘어난 편이다.

한은 관계자는 “올해 1월 주택거래량이 활발해서 예년보다 가계대출이 늘어났다”면서 “주담대는 신DTI 도입과 하반기 DSR 적용으로 점차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고 기타대출은 다양한 요인에 의해서 좌우되기 때문에 주의 깊게 살펴볼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은행 기업대출은 지난해 12월 7조4000억원 감소했으나 올해 1월 7조2000억원 늘어나 증가세로 전환됐다.

대기업대출과 중소기업대출 모두 3조6000억원 늘어났다. 대기업대출은 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등으로 중소기업대출은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한 자금수요로 증가했다.

1월 회사채는 투자기관의 연초 자금운용이 재개되면서 8000억원 증가해 순발행으로 전환됐다.

또한 은행 정기예금도 지난해 12월 8조5000억원 감소했지만 1월들어 8조3000억원이 늘어나 상향 조정됐다. 은행들이 유동성커버리지비율 관리를 위한 자금조달이 많아진 영향이다.

반면 수시입출식예금은 기업들의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한 자금인출이 많아지면서 22조3000억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한편 지난해 12월말 2.14%였던 국고채 금리(3년)는 미국 국채금리 상승, 주요국 통화정책에 대한 경계감 등으로 1월말 기준 2.27%까지 올랐다.

코스피는 기업실적 호조 등으로 지난달 29일 259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미국 주가하락과 차익실현으로 지난 8일 2408까지 떨어졌다.

 

NSP통신/NSP TV 이정윤 기자, nana1011@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