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jones
[AD]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NSP통신

'매드독' 우도환, ‘순박 vs 카리스마’ 반전 사기꾼 등장 ‘강렬’

(입력) 2017-10-12 22:06:57   (수정) 2017-10-12 22:08:31 (XML:KR)

(태그) #매드독 #우도환

 

NSP통신
(사진 = KBS 수목드라마 ‘매드독’ 캡쳐)

 

(서울=NSP통신) 류수운 기자 = 신인 연기자 우도환이 반전의 연기력으로 시청자 시선을 사로잡았다.

우도환은 지난 11일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에서 우아한 사기꾼 ‘김민준’ 역을 맡아 첫 등장해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모습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냈다.

 

 

이 날 방송은 갑작스러운 건물 붕괴 사고로 세입자들이 피해를 입은 모습을 그려냈다.

최강우(유지태 분)가 이끄는 보험 범죄 조사팀 ‘매드독’은 이 사고에 대해 부실 공사를 의심했고, 이에 김민준은 건축사무소 설계팀 과장으로 무죄 주장하며 건물주의 잘못은 없다고 맞섰다.

민준은 처음 보는 강우에게 치매 예방 손가락 운동을 가르쳐주는 등 엉뚱하고 순박한 모습을 보였는가 하면 부실 공사 증거 수집에 나선 ‘매드독’ 팀원들과 동선을 같이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조성키도 했다. 또한 해맑은 표정 속에서 강우의 도발에도 여유를 부리는 모습은 민준의 진짜 얼굴을 궁금하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매드독’이 건물주의 잘못을 입증할 여러 정황에 당황하지 않고 사고 원인이 공진이었음을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뇌섹남의 면모에 숨겨둔 카리스마까지 발산, 시청자의 시선을 단번에 강탈하기도 했다.

우도환이 이날 방송에서 보여 준 강렬한 눈빛과 자신만만한 태도는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는데 충분했다.

민준은 또 한 번의 반전을 엔딩에서 선사했다. 자신이 변호한 건물주에게 받은 돈을 세입자들에게 전부 나눠준 것은 물론 건물주가 저지른 불법을 경찰에 고발키도 했다. 또 댄디한 슈트 차림으로 강우 앞에 나타난 민준은 ‘매드독’ 사무실의 건물주라고 자신을 소개해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첫 방송부터 상대를 방심하게 만드는 순박한 표정부터 당혹감을 안기는 날카로운 눈빛 등으로 반전미를 선사한 우도환이 출연하는 ‘매드독’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NSP통신/NSP TV 류수운 기자, swryu64@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