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화성시 범대위, ‘경기도민 대토론회’서 민군통합공항 반대 표명

2020-07-20 15:06, 조현철 기자 [XML:KR:2405:전국]
#화성시청 #군공항이전 #민군통합공항
확대
20일 화성시 범대위가 토론회장에서 민군통합공항 반대를 표명하고 있다. (사진 = 화성시)
20일 화성시 범대위가 토론회장에서 민군통합공항 반대를 표명하고 있다. (사진 = 화성시)

(경기=NSP통신) 조현철 기자 =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민 대토론회장을 찾아가 토론자들에게 ‘경기남부 민·군통합국제공항’ 반대 의사를 강력하게 표명했다.

김진표 국회의원 주최로 열린 ‘경기도가 활짝 열리는 하늘길’ 경기도민 대토론회는 ‘민군통합공항’ 건설을 지속해서 주장해온 최정철 교수와 김병종 교수가 발제 및 좌장을 맡았다. 수원시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공항 관계자 등 4명이 토론자로 참석했으며 이 중 경기도민이나 화성시민을 대표하는 전문가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화성시 범대위는 ‘수원군공항 이전 위한 민간공항 꼼수! 화성시민 안 속는다!’ ‘람사르습지 지정은 화성시에!’ 손피켓을 들어 항의 표시를 한 뒤 퇴장했다.

한편 김진표 의원은 지난 6일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화성시 범대위는 8일 국회에서 개정안 철회를 위한 화성시-무안군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9일부터는 국회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NSP통신 조현철 기자 hc1004jo@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