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SK네트웍스 최신원 회장 구속 영장 “당혹…회사 공백 발생 않도록 최선 다할 것”

2021-02-17 23:28, 이복현 기자 [XML:KR:2402:경제]
#SK네트웍스(001740) #최신원 #구속영장
+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를 받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된 가운데 SK네트웍스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SK네트웍스측은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어려운 시기에 이 같은 상황을 맞게 돼 당혹스럽다”며 “이사회 및 사장을 중심으로 회사 경영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오늘(17일) 최 회장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증거인물 우려 등의 이유를 들어 영장을 발부했다.

최 회장은 SK네트웍스와 SK텔레시스, SKC 등을 경영하는 과정에서 회삿돈을 횡령해 유용하고 개인 사업체에 회삿돈을 무담보로 빌려준 뒤 제대로 상환받지 않아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FIU)은 2018년 SK네트웍스를 둘러싼 200억원대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관련 내용을 검찰에 넘긴 바 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