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한은, 통합별관 건축 계룡건설 계약 문제 해명

2019-11-27 20:32, 강은태 기자 [XML:KR:2402:경제]
#한은, #통합별관 건축, #계룡건설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통합별관 건축과 관련해 계룡건설의 기술적 준비 미흡 등을 이유로 현 계약 추진을 못하겠다는 입장을 3주 만에 뒤집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경향신문은 27일 ‘한국은행 간부, 계룡건설과 통합별관 공사 절대 계약 안 해 입장 3주 만에 뒤집어’ 제하에서 한국은행 통합별관 건축과 관련해 “한국은행이 계룡건설의 기술적 준비 미흡 등을 이유로 현 상황에서 계약 추진을 못하겠다는 입장을 계룡건설에 전달했다가 3주 만에 뒤집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하지만 한은은 이 같은 언론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또 한은은 “법원이 지난 7월11일 가처분 결정을 통해 계룡건설의 낙찰자 지위를 인정함에 따라 조달청은 계룡건설과의 계약 추진을 결정했다”며 “이에 따라 한국은행은 계룡건설과의 기술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계룡건설에 기술인력 보강 등을 요구했고 계룡건설이 이를 수용해 조직 및 인력을 보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은행은 이 같은 협의결과 등을 11월 25일 조달청에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