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손태승 우리은행장,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 손실 고객에 사과

2019-09-23 11:30, 윤하늘 기자 [XML:KR:2402:경제]
#우리금융지주(316140) #우리은행 #해외금리 #파생결합펀드 #분쟁조절절차
“펀드 손실 분쟁절차 적극 협조·고객에 송구스러워”
확대
손태승 우리은행장 (사진 = 우리은행)
손태승 우리은행장 (사진 = 우리은행)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316140)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우리은행 고객들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과 관련해 사과했다.

23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손 행장은 전국 영업본부장을 소집해 펀드손실과 관련해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계실 고객님들께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손 행장은 “고객신뢰 회복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분쟁조정절차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고객보호를 위해 법령 등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책임있는 자세로 다각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또 그는“신뢰라는 것은 거울의 유리와 같아 한번 금이 가면 회복에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소요된다”며 “고객들에게 먼저 다가가고 진심으로 대해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이 날 고객 자산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개편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에 개편 주 내용을 고객 케어(Care) 강화로 설정하고 평가제도, 조직·인력, 프로세스 등 시스템 전반을 바꿀 예정이다.

이에 우리은행은 먼저 평가제도(KPI)를 전면 개편해 고객서비스 만족도, 고객 수익률 개선도 등 고객 중심의 평가지표로 바꾼다.

또 고객관점에서 고객케어에 집중하는 조직을 신설한다. 고객별로 고객의 투자상품 전반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상품 수익률이 위험구간에 진입하면 자동으로 알려주는 시스템과 함께 고객이 전문가와의 직접상담을 통해 투자포트폴리오를 관리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고객 위험 관리를 위한 2~3중 방어 체계도 준비중이다. 여신에서 부실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다중의 관리체계를 가지는 것처럼 WM분야에서도 고객의 투자 위험관리 체계를 도입한다.

더불어 최근 투자상품의 다양성과 전문성이 높아짐에 따라 고객 투자역량 제고를 위해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방침이다.

손 행장은“이번 일을 교훈으로 고객을 중심으로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도록 문화를 혁신하여 신뢰받는 금융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NSP통신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