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한국은행, 금융위 낙하산 스와프 의혹에 “사실 아냐”

2019-04-08 00:10, 윤하늘 기자 [XML:KR:2402:경제]
#한국은행, #금융위, #낙하산, #한국자금중개, #금융결제원
임형준 부총재보, “전혀 아는 바 없어…퇴직 후 거취 정해지지 않아”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지난 5일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와의 낙하산 스와프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하권 위원장 명의의 성명서에서 한은과 금융위의 낙하산 자리 스와프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성명서 내용엔 “한은 출신이 그동안 역임해 온 금융결제원장 자리에 금융위 출신 김학수 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이 선임됐다”면서 “임형준 부총재보가 차기 한국자금중개 사장으로 내정된 것이 확인돼 그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이 과정에 한은 총재와 금융위원장이 개입된 것 아니냐는 의혹은 정설로 굳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즉 한은과 금융위 수장이 서로의 자리를 맞바꿨다는 얘기다.

하지만 한은은 총재와 금융위원장은 차기 한국자금중개 사장에 대해 논의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5일 임 부총재보도 본지 취재기자와의 통화에서 “(차기 한국자금중개 사장 내정과 관련해) 전혀 아는 바 없다”며 “5월 퇴직 후 거취가 전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