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타보니]볼보 S90 B6 AWD, 반응 속도 빠른 ‘럭셔리 세단’

2021-10-12 06:00EM, 강은태 기자 [XML:KR:2302:체험리뷰]
#타보니 #볼보 #S90 B6 AWD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확대
볼보 S90 B6 AWD (사진 = 강은태 기자)
볼보 S90 B6 AWD (사진 = 강은태 기자)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볼보의 혁신적인 모듈화 플랫폼 SPA(Scalable Product Architecture)를 기반으로 설계된 볼보의 플래그십 세단 S90 B6 AWD Inscription(인스크립션) 모델 시승을 통해 연비체크와 함께 성능을 확인해 봤다.

볼보의 플래그십 세단 S90 B6 AWD 모델은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 엔진 형식의 2.0 B6 가솔린 하이브리드 엔진(48V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탑재)과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 조합으로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42.8kg·m 성능을 갖췄고 공인 복합 연비는 10.3km/ℓ(도심 8.8km/ℓ, 고속도로 12.9km/ℓ)다.

특히 S90 B6 AWD 모델은 2종 저공해 자동차로 분류돼 공영 주차장, 공항 주차장 할인, 남산 1, 3 호터널 등 혼잡통행료 면제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고 국내 판매가는 7090만원(모두 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 전)이다.

◆연비체크

시승은 서울 여의도를 출발해 경기도 고양시를 경유해 강원도 삼척시를 왕복하는 총 718.4km 구간에서 진행됐다.

고속도로, 도심도로, 지방도로 등 총 718.4km를 12시간 39분 동안 시승한 결과 볼보의 플래그십 세단 S90 B6 AWD 모델의 실제 연비는 놀랍게도 13.4km/ℓ를 기록했다.

 

확대
총 718.4km를 12시간 39분 동안 시승한 후 S90 B6 AWD 모델의 실제 연비 13.4km/ℓ 기록 (사진 = 강은태 기자)
총 718.4km를 12시간 39분 동안 시승한 후 S90 B6 AWD 모델의 실제 연비 13.4km/ℓ 기록 (사진 = 강은태 기자)

이는 볼보자동차의 전동화 모빌리티 전략에 따라 새롭게 설계된 가솔린 엔진 기반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과 제동 중 생성된 에너지 회수 기능이 전기식 슈퍼차저, 터보 기술과 조합을 이루며 민첩한 엔진 반응, 부드러운 가속 성능에도 연비 효율성이 좋아 매우 만족스러웠다.

특히 저 마찰 엔진 기술과 혁신적인 엔진 관리 시스템, 커먼 레일 직분사 및 통합된 전기식 슈퍼차저, 터보 기술의 조합은 모든 속도에서 엔진의 출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보장해 줘 시승 중 운전자의 의도에 빠른 반응과 함께 시승 중 연비의 만족도와 함께 운전의 재미까지 더해 상당히 좋았다.


◆성능 체크

우선 볼보는 안전의 대명사처럼 S90 B6 AWD모델에 각종 세이프티 기능들에 더해 초미세먼지를 정화하고 미세먼지 농도를 감지하는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AAC, Advacned Air Cleaner)시스템을 포함한 클린존 인테리어 패키지를 갖췄다.


또 3m에 달하는 휠베이스는 동급 최고의 뒷좌석 레그룸과 자연광으로 실내를 가득 채울 수 있는 파노라마 선루프, 천연 나파(Nappa) 가죽 시트, 새로운 컬러 옵션이 추가된 인테리어 구성 등은 시승 중 강원도의 뛰어난 자연을 충분히 즐길 수 있었다.

특히 ▲스웨덴 오레포스(Orrefors®)의 크리스탈 기어노브 ▲영국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윌킨스(B&W, Bowers&Wilkins)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은 즐거운 장거리 여행에 상당한 도움이 됐다.

 

확대
 (사진 = 강은태 기자)
(사진 = 강은태 기자)

한편 볼보 S90 B6 AWD모델은 럭셔리 세단에 어울리는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천연 나파 가죽 시트에 전동식 럼버 서포트와 쿠션 익스텐션을 비롯해 앞좌석 전동식 사이드 서포트 및 마사지, 통풍 기능을 갖췄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