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가볼까]장성군 “홍길동 테마파크로 가족 여행 오세요”

2019-08-07 12:38, 김용재 기자 [XML:KR:2302:체험리뷰]
#장성군, #장성 홍길동 테마파크
홍길동 생가부터 4D 영상관까지 체험거리 ‘풍성’···바닥분수 아이들에 인기 속 야영장, 한옥 숙박시설 갖춰 힐링지로도 제격
확대
장성 홍길동 테마파크 내 홍길동 생가. (사진 = 장성군)
장성 홍길동 테마파크 내 홍길동 생가. (사진 = 장성군)

(서울=NSP통신) 김용재 기자 = 장성군이 온 가족이 함께 떠나기 좋은 여행지로 홍길동 테마파크를 추천했다.

홍길동 테마파크는 무료 관람시설인 홍길동 생가와 산채체험장, 전시관과 유료시설인 국궁장과 야영장, 4D 영상관, 풋살 경기장, 위탁시설인 오토캠핑장과 아치실매점, 청백한옥, 곡간자연밥상으로 구성돼 있다.

홍길동은 역사 속의 실존인물로 조선실록 연산군일기에 5회, 중종실록에 4회, 선조실록에 1회 언급돼 있다.

장성군은 이같은 기록을 토대로 실존인물 홍길동이 1446년 경 장성군 황룡면 아치실 마을에서 태어났다는 사실을 고증했다.

홍길동 생가와 산채체험장, 전시관을 둘러보며 ‘활빈당 체험’을 마쳤다면 테마파크 중앙 광장에 위치한 바닥분수에서 잠시 더위를 식히는 것도 좋다.

어린 자녀와 함께 바닥분수를 찾는다면 큰 수건과 갈아입힐 옷 등 간단한 물놀이 준비는 필수다.

장성군은 휴가철인 8월 1일~15일에는 상시 바닥분수를 가동할 예정이다(평시에는 토 ‧ 일요일에만 가동).

가동 시간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로, 비가 내릴 경우에는 가동하지 않는다.


◇국궁장서 국궁체험 가능

홍길동 테마파크에 들른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 바로 백학정이다.

백학정은 지난 해 7월 문을 연 국궁장으로 과녁 6개와 설 자리(대) 28곳으로 구성되어 있다.

초심자도 간단한 교육만 받으면 어렵지 않게 국궁 체험을 할 수 있으며, 비용도 2000원으로 저렴하다.

과녁까지의 거리가 25m부터 145m까지 다양해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궁도의 매력이다.

최근 국궁장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어 토 ‧ 일요일에는 백학정을 찾기 전에 먼저 전화 문의를 해보는 것이 좋다.

 

확대
장성 홍길동 테마파크 내 바닥분수. (사진 = 장성군)
장성 홍길동 테마파크 내 바닥분수. (사진 = 장성군)

◇홍길동 테마파크에서 바라보는 별빛 쏟아지는 밤

여름 피서의 꽃, ‘캠핑’을 즐길 계획이라면 홍길동 테마파크를 정원 삼아 멋진 캠핑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청소년 야영장’을 추천한다.

데크 이용료 1만5000원에, 1인당 2000원 씩만 추가하면 이용할 수 있어 비용도 경제적이다. 다만 캠핑 용품은 개인이 지참해야 한다.

야외에서의 하룻밤이 부담스럽다면 휴파크 오토캠핑장의 캐러반이나 한옥 숙박시설인 청백한옥을 이용할 수 있다.

또 홍길동 테마파크 주위에는 ‘놓치면 후회할 만 한’ 맛집들이 많아 인기를 끌고 있다.

 

NSP통신 김용재 기자 nsp2549@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