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현대차 제네시스 GV80출시…세계최초 6가지 기술 탑재 차별화

2020-01-15 16:34, 강은태 기자 [XML:KR:2301:신상품]
#현대차(005380), #제네시스, #GV80, #SUV
확대
이원희 현대차 사장 등 임원들이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SUV GV80의 두 줄 디자인 특징 표시하는 인사를 진행 하고 있다. (사진 = 현대차)
이원희 현대차 사장 등 임원들이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SUV GV80의 두 줄 디자인 특징 표시하는 인사를 진행 하고 있다. (사진 = 현대차)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현대차(005380) 그룹이 네비게이션 증강현실 등 6가지 세계 최초 기술을 탑재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SUV GV80을 공식 출시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1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 전시장 2홀에서 럭셔리 플래그십 SUV GV80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GV80는 제네시스가 처음 선보이는 후륜구동 기반의 대형 SUV 모델이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제네시스는 15일 출시하는 GV80에 기존 SUV와 차별화된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 및 편의 사양들을 담아 고객 여러분이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운전하실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오직 고객의 니즈에만 집중해 제네시스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디자인, 품질, 서비스를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또 제네시스 GV80의 디자인을 담당한 이상엽 현대차 전무는 “이제 제네시스는 두줄이다”며 “Porsche 911이 라운드 헤드램프로 브랜드의 레거시를 만들었다면 앞으로 두 줄은 저희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강력한 아이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여러분께 소개한 GV80은 우리의 첫 SUV이지만 제네시스 브랜드와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에 있어 큰 도약이 될 것이다”고 장담했다.

GV80는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완벽하게 담아낸 외관 ▲대형 SUV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인 편안하고 깔끔한 내부 ▲다양하고 매혹적인 컬러 등으로 고급감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 ▲직렬 6기통 디젤 엔진,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등 동급 최고의 주행 성능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 인체공학적 시트 시스템인 에르고 모션(Ergo motion) 시트 등으로 안락한 실내 공간 ▲고속도로 주행보조 ll(HDA ll), 10 에어백 등 뛰어난 주행 편의 및 안전 사양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 인식 조작계) 등의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편의 사양으로 혁신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특히 제네시스는 GV80를 3.0 디젤 모델부터 출시하고, 추후 가솔린 2.5·3.5 터보 모델을 더해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3.0 디젤 모델의 판매가격은 6580만원부터 시작된다.

 

+
확대
GV80 (사진 = 현대차)
GV80 (사진 = 현대차)

한편 GV80는 직렬 6기통 3.0 디젤 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0kgf·m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역동적인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복합 연비는 11.8km/ℓ다 (5인승, 2WD, 19인치 타이어 기준)

특히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통해 전방 노면 정보를 사전에 인지, 적합한 서스펜션 제어로 탑승객에게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Electronically Controlled Suspension with Road Preview)’이 최초 적용됐다.

또 다양한 노면(진흙, 모래, 눈)의 주행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험로 주행 모드(Multi Terrain Control)’가 적용돼 도로 상황에 맞춰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세계 최초로 적용된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 Smart Cruise Control-Machine Learning)은 인공지능 기반 지능형 항속 기술로 운전자의 주행 성향을 차가 스스로 학습해 운전자가 운전하는 것과 흡사한 자율주행을 구현한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