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청와대서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화, 역사적인 날”

2019-02-14 16:54, 양채아 기자 [XML:KR:9105:협회]
#최승재 #소상공인 #소상공인연합회장 #청와대 #자영업
확대
청와대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대화 자리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소상공인연합회)
청와대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대화 자리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소상공인연합회)

(서울=NSP통신) 양채아 기자 =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대화 자리에 대해 “소상공인·자영업을 새로운 산업의 영역으로 보고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가진 것은 역사적이다”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이번 간담회에 대해 “카드수수료, 상가임대료, 최저임금 일자리안정자금 등 여러 가지 사항을 건의했다”며 “지금까지 장관들은 보수적인 답변만 했지만 직접 소상공인에 관한 현안에 대해 경청하는 모습은 대통령의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다. 현장 환경이 척박해서 결과로 이어지지 않는 상황은 아쉽고 섭섭했지만 이렇게 만남과 소통의 자리가 만들어져서 다행이다”고 표현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이번 자리를 통해 문 “대통령은 의지가 있는데 그에 비해 입법, 행정 관료들이 혁신하려는 의지가 부족하다고 느꼈다”며 소상공인들이 경제 주체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졌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하지만 청와대로 초청된 자영업자·소상공인과의 대화를 마친 참석자들은 현장 분위기가 대부분 실망스러웠다고 평가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A 단체장은 “생계형 적합업종의 필요성에 대해 발언하려고 밤새 외웠지만 실제로는 단 한마디도 할 수 없는 분위기였다. 이번 만남은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했지만 결국에 들었던 답변은 일자리 안정자금, 카드수수료 등 정책 상황에 대해 홍보적인 답변밖에 듣지 못했다”며 “한 시간은 터무니 없이 부족한 시간이었고 보여주기식으로 진행했다”고 발언했다.

또 그는 손들고 선택된 사람이 발언했는데 선택된 사람이 발언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행사에 참석한 B 단체장 역시 이번 간담회에 “보이지 않는 선이 있었다. 자유로운 대화라고 했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대화 자리에서 “우리가 열심히 하는데 왜 계속 비판하느냐”고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부적절했다고 평가했다.

B 단체장은 “딱 한 시간 대화였는데 사회자였던 서경석씨가 시간을 너무 끌어서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이 줄었다. 나 역시도 주휴수당 문제에 대해서 단 한마디도 언급하지 못했다”고 이번 간담회가 실망스럽다고 언급했다.

 

NSP통신/NSP TV 양채아 기자, uiui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