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한-몽골 비즈니스 포럼', 양국 경제협력 기대(업계소식) - NSP통신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확대축소
대한상공회의소 '한-몽골 비즈니스 포럼', 양국 경제협력 기대
(입력) 2018-01-16 12:21
(태그)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몽골상공회의소, #비즈니스포럼
확대
▲대한상공회의소는 몽골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한-몽골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사진 =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는 몽골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한-몽골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사진 = 대한상공회의소)

(서울=NSP통신) 이광용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방한한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총리를 초청해 몽골상공회의소(회장 바타르자브 사왁자브)와 공동으로 16일 ‘한-몽골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오흐나 후렐수흐 총리는 취임 이후 첫 순방지로 한국을 선택하고 농식품, 경공업, 도로교통, 환경, 관광 등 협력 가능 분야의 장관들도 대거 동행하는 등 양국 협력 강화에 대한 행보에 적극 나섰다.

몽골 측에서는 오흐나 후렐수흐 총리, 바타르자브 사왁자브 몽골상의 회장, 촉트바타르 담딩 외교부 장관, 후렐바타르 치미르 재무부 장관, 바트에르덴 자담바 도로교통개발부 장관, 체렌바트 남스라이 환경관광부 장관, 바트조릭 바트자르갈 농식품경공업부 장관, 바산자브 강볼트 주한몽골대사 등 정부 주요인사와 대표 기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김희용 동양물산 회장을 비롯해 두산중공업, LS산전, 대림산업 등 몽골 투자에 관심 있는 100여개 기업 대표자들을 비롯해 김준동 대한상의 부회장,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가 참석했다.

포럼 본 세션에서는 몽골 외교부 장관의 ‘몽골 경제현황과 투자환경’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몽골 농식품경공업부, 광업·중공업부, 건설도시계획부 등에서 차례로 사업기회와 진출 방안에 대한 발표 시간을 가졌다.

한국 측에서는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본부장이 ‘신북방정책과 한-몽골 경제협력’을 주제로 발표했고 최장성 코트라 실장이 ‘한국 투자환경 및 사업기회’에 대해 발표했다.

오흐나 후렐수흐 총리는 특별연설을 통해 ‘한-몽골 경제동반자협정(EPA)’을 강조하면서 “지난 16년부터 논의되고 있는 한-몽골 EPA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다”며 “EPA를 통해 몽골은 동아시아와 태평양으로 한국은 중앙아시아와 유럽으로 진출 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몽골은 지난 2013년 중국, 러시아와 철도, 도로, 전력망 등을 연결하는 ‘초원의 길’ 이니셔티브를 제안한바 있다. 유라시아 국가들과의 교통, 물류, 에너지, 인프라 연계를 통해 신성장동력을 창출하려는 한국의 ‘신북방정책’과 협력 가능성이 높다.

또한 1990년 270만 달러에 그친 교역규모가 지난해 2억 달러로 증가했으며 투자규모도 작년 7월 기준으로 4억 달러를 넘어섰다.

대한상의 측은 “한-몽골 EPA 체결 시 양국 간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에 따라 교역량 증가와 자원협력 확대가 기대된다”며 “한국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몽골에 진출 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이광용 기자, ispyon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