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저축은행‧서울신보, 중‧소상공인 ‘400억원’ 보증 지원

2020-11-02 14:00EM, 김빛나 기자 [XML:KR:9102:금융/소비]
#저축은행중앙회 #서울신용보증재단 #중소상공인 #보증 #자금지원
확대
(오른쪽부터)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정진문 SBI저축은행 대표, 오화경 하나저축은행 대표가 중소상공인 등 동반성장을 위한 보증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저축은행중앙회 제공)
(오른쪽부터)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정진문 SBI저축은행 대표, 오화경 하나저축은행 대표가 중소상공인 등 동반성장을 위한 보증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저축은행중앙회 제공)

(서울=NSP통신) 김빛나 기자 = 저축은행중앙회가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맺고 400억원 규모의 보증 공급으로 중·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서비스를 확대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 자금지원을 위해 서울 소재 3개 저축은행(SBI‧OK‧웰컴)과 서울신용보증재단 간 제2금융권 최초로 ‘중소상공인 등 동반성장을 위한 보증업무 협약’ 체결을 발표했다.

이번 협약보증은 3개사가 특별출연으로 조성한 40억원을 재원으로 서울신용보증재단이 10배 규모인 400억원을 보증 공급하는 방식이다.

지원대상은 서울에서 사업장을 운영하는 업력 1년 이상, 신용등급 1등급부터 6등급인 중소상공인이다.

보증한도는 신규 3000만원이지만 기보증자는 보증잔액을 포함해 5000만원까지며 보증비율은 대출금액의 95%, 대출기간은 5년 이내, 1년 거치 4년 분할상환이다.
  
특히 이번 협약보증은 어려운 중소상공인에게 보다 빠른 금융지원이 가능하도록 신청자가 서울신용보증재단 방문 없이 저축은행 창구를 통해 대출‧보증에 필요한 서류 일체를 원스톱 제출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금리도 기존 정책상품인 저축은행 햇살론 보다 약 1.3%포인트 낮은 연 6.5% 이내로 운영해 중소상공인의 금융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협약식에는 특별 출연에 참여한 정진문 SBI저축은행 대표,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와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 회장이 참석했다.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은 “본 협약은 제2금융권 최초로 진행하는 특별출연 형식의 협약보증으로 저축은행이 중소상공인을 위한 중·저금리 대출상품을 공급하는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역 금융기관인 저축은행과 지역 신용보증재단 간 협업을 통해 저축은행의 지역 금융 역할도 더욱 강화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이번 특별출연 협약보증을 시범 운영하고 향후 전국 16개 지역 신용보증재단과 협의해 취급 저축은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NSP통신 김빛나 기자 shin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