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전북은행,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금융지원

2020-06-26 17:12, 김광석 기자 [XML:KR:9102:금융/소비]
#JB금융그룹 #전북은행 #코로나 #소상공인 #대출
확대
전북은행 본점 전경
전북은행 본점 전경

(서울=NSP통신) 김광석 기자 = JB금융그룹(175330, 회장 김기홍) 전북은행(은행장 임용택)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1000만원을 빌려주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29일부터 접수한다.

이번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1차 때와 달리 전북은행에서 신청과 접수는 물론이고, 보증심사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절차가 개선됐다.

2차 대출의 재원은 전 은행권 총 10조원으로 소상공인 1인당 1000만원씩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100만 명이 대출 신청을 할 수 있다.

최대 7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었던 1차에 비해 대출 금액은 줄었지만 대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대상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소상공인 1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은 2차에 신청할 수 없다. 국세나 지방세를 체납하거나 기존 채무 연체자, 위탁보증 금지대상 및 보증취급 제한업종도 제외된다.

대출금리는 신용등급에 따라 연 2.90% ~ 4.99% 수준이며, 대출기간은 5년이며 2년 거치후 3년 동안 분할 상환하게 된다.

1000만원을 4% 금리로 대출받았다면 2년 동안은 이자(1년에 40만원)만 내고, 3년차부터는 원금과 이자를 함께 내면 된다.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임용택 은행장은 “이번 2차대출은 지속적인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유동성 부족, 매출감소에 따른 결제자금 부족, 고정지출 등으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워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타 대출신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가까운 전북은행 영업점 및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