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우리금융지주, 혁신성장기업에 5년간 33조원 지원

2019-06-17 12:59, 윤하늘 기자 [XML:KR:9102:금융/소비]
#우리금융지주(316140), #혁신성장기업, #33조원, #여신, #중소기업
확대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 = 우리금융)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 = 우리금융)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앞으로 5년간 우리금융지주(316140)가 혁신성장기업에 33조원을 지원한다.

17일 우리금융지주에 따르면 우리금융은 이날 서울 중구 본사에서 혁신금융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향후 5년간 창업·벤처·중소기업 등 혁신성장기업에 33조원을 투입키로 하는 등 혁신성장기업 지원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추진단별 2019년 추진과제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그룹사간 협업을 통해 혁신성장기업과 핀테크기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여신지원추진단은 그룹사 관련 부서들과 함께 보증기관과의 연계지원 강화, 혁신성장기업 우대 및 맞춤형 상품 출시 등을 통해 혁신·창업·사회적 기업에 올 해 5조 4000억원 지원을 포함해 향후 5년간 31조1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투자지원추진단은 우리종금, 우리PE자산운용과 함께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직접투자, 그룹주도 혁신성장펀드 조성, 정부주도 혁신모험펀드 간접투자 등 혁신성장지원 3종 프로그램 중심으로 향후 5년간 2조1000억원을 혁신성장기업에 지원할 예정이다. 오는 7월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우리종금이 출자하고 우리PE자산운용이 운용하는 그룹 혁신성장펀드를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할 예정이다.

여신제도개선추진단은 전 그룹사 여신정책, 리스크관리 조직이 참여해 일괄담보제 도입과 우수기술 보유기업에 대한 신용평가 개선, 신기술ㆍ신사업 분야에 대한 심사역량 강화 등의 과제를 혁신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며 핀테크지원추진단」은 그룹사 디지털부서들과 함께 핀테크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 이종산업과의 융합 등을 통해 혁신적 금융서비스 발굴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5월15일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위원장을 맡고 그룹사 CEO들이 위원으로 참여하는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킨 바 있다.

이에 전문성 확보를 위해 위원회 산하에 그룹사 임원을 단장으로 하는 ▲여신지원 ▲투자지원 ▲여신제도개선 ▲핀테크지원 등 4개 추진단을 두고 분야별로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매월 추진단별 자체 성과분석과 함께 분기별로 그룹 경영협의회에서 진행현황을 점검해 전방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NSP통신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