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심재철 의원, “정부 클린카드 제한업종 뚫렸다…전수조사 촉구”

2019-03-20 09:43, 양채아 기자 [XML:KR:9102:금융/소비]
#심재철의원 #클린카드 #제한업종 #전수조사 #기재부
확대
심재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경기 안양시동구을) (사진 = 심재철 의원실)
심재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경기 안양시동구을) (사진 = 심재철 의원실)

(서울=NSP통신) 양채아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경기 안양시동구을)은 “정부 클린카드 결제시스템이 2012년이후 6년간 제한업종에 대해 결제가 가능한데 모르고 있었다”며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기재부는 2012년 정부구매카드사에 의무적 제한업종을 통보한 후 해당 업종에서는 크린카드가 결제되지 않도록 요청하고 BC카드와 국민카드는 의무적 제한업종 통보를 받고도 유흥주점, 사우나 등 19개 업종에 대해 결제 차단 조치를 하지 않았다.

심 의원은 기재부가 2018년 9월까지 해당 내용을 모르고 있다가 지난해 업무추진비 관련 지적을 통해 문제점을 발견하고 뒤늦게 조치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에 심 의원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제한업종에 대해 결제가 가능한데 이를 모르고 있었고 상품권 구입 부분은 사적 유용이 의심됨에도 불구하고 업종코드가 그동안 누락됐다”며 “감사원에 52개 중앙행정기관의 업무추진비 적정성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했음에도 불구하고 11개 기관에 대해서만 감사를 실시한만큼 전 부처에 걸쳐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SP통신/NSP TV 양채아 기자, uiui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