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곡성군, 코로나19 여파 소상공인 반값 상하수도 요금 50% 감면

2020-04-03 15:23, 김용재 기자 [XML:KR:9101:정책]
#곡성군
4~6월분 3개월간 한시적 운영···총 6천3백만원 감면 혜택 기대
확대
곡성군청 전경. (사진 = 곡성군)
곡성군청 전경. (사진 = 곡성군)

(서울=NSP통신) 김용재 기자 = 곡성군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위기 극복을 위해 한시적으로 상하수도 요금을 50% 감면하기로 했다.

감면 대상은 지역 내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소상공인들로 상하수도 요금 부과 업종이 영업용, 업무용, 욕탕용인 경우가 해당된다.

감면 기간은 4월분부터 오는 6월분까지 3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단 가정용, 관공서, 공공기관, 구경별 정액요금은 감면 대상에서 제외한다.

곡성군은 약 1000개소의 소상공 업체가 감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금액으로는 3월 부과기준 월 2100만 원, 3개월 감면시 총 6300만 원 정도의 요금이 감면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소상공인의 부담 완화를 위해 별도의 신청 없이 지난 3월 기준으로 상하수도 요금을 일괄 감면하는 점이 돋보인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급감한 생산 및 소비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NSP통신 김용재 기자 nsp2549@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