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용인시, 첫 대형산단 용인테크노밸리 준공

2020-05-22 15:31, 김병관 기자 [XML:KR:7009:경기남부]
#용인시, #백군기용인시장, #용인테크노밸리, #덕성이산단, #플랫폼시티
지구 지정 12년 만에…84만㎡ 규모·119사 입주·6700여 일자리 기대
백군기 시장 “덕성2산단과 함께 기업도시로 성장하는 데 큰 역할 수행”
확대
22일 용인테크노밸리를 방문한 백군기 용인시장이 관계자들과 입주기업들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 = 용인시)
22일 용인테크노밸리를 방문한 백군기 용인시장이 관계자들과 입주기업들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 = 용인시)

(경기=NSP통신) 김병관 기자 = 경기 용인시(시장 백군기)는 22일 시의 첫 번째 민·관 공동개발 일반산업단지이자 첫 번째 대형 산단인 용인테크노밸리를 준공했다.

지난 2008년 6월 지구 지정 및 개발계획이 승인된 지 12년 만이다. 이와 관련해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용인테크노밸리를 방문해 이곳 산단에 입주해 가동 중인 동원가구와 프레시지 등의 사업장을 돌아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백 시장은 “용인테크노밸리는 SK하이닉스의 반도체 클러스터와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인 램리서치의 테크놀로지센터, 시의 경제도심이 될 플랫폼시티 등을 연결하는 선상에 있다”며 “덕성2산단과 함께 시가 기업도시로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처인구 이동읍 덕성리 620-1 일대 84만342㎡에 조성된 용인테크노밸리에는 3000여 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시는 지난 2015년 한화도시개발, 한화건설 등과 공동으로 특수목적회사를 설립한 뒤 지난 2016년부터 산단 조성공사를 진행해왔다.

이곳 산단엔 119사가 분양계약을 체결했는데 이 가운데 프레시지와 동원가구 로젠치즈앤푸드 등 13사는 이미 공장을 가동 중이며 부국티엔씨 등 34사가 건축허가를 받아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확대
용인테크노밸리 전경. (사진 = 용인시)
용인테크노밸리 전경. (사진 = 용인시)

시는 기업들이 원하는 시기에 입주할 수 있도록 산단 준공에 앞서 토지사용승인을 해준 것은 물론이고 처인구청 내에 용인테크노밸리 취득세신고 전용 상담창구를 개설해 전담 공무원을 배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기업들을 지원했다.

용인테크노밸리는 119사가 모두 입주할 경우 약 6700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함께 연간 2조2000억원 규모의 생산액 증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용인테크노밸리 조성의 성공에 힘입어 인근에 한화도시개발 컨소시엄과 함께 제2용인테크노밸리 구실을 할 덕성2산단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용인테크노밸리나 덕성2산단은 처인구 원삼면에 조성될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와 직선거리로 10km도 안될 만큼 가까운 곳에 있어 용인시 남부지역은 물론 수도권 남부 발전의 한 축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위험이 해소되지 않음에 따라 별도의 준공식은 열지 않을 방침이다.

 

NSP통신 김병관 기자 inspect1234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