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양상철 작가, ‘3일간의 프로젝트’ 노자와 함께한 서귀포전으로 뉴노멀 제시

2021-03-16 09:36, 이재정 기자 [XML:KR:7016:제주]
#양상철개인전 #해프닝서예전 #3일간의프로젝트 #노자와함께한서귀포 #이중섭미술관창작스튜디오
확대
서귀포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에서 만난 양상철 작가
서귀포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에서 만난 양상철 작가

(제주=NSP통신) 이재정 기자 = 서귀포 풍광에 노자의 도덕경을 얹어 놓은 해프닝(happing) 서예전이라, 제목부터 심상적(沈想的)이다.

오는 20일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에서 열리는 양상철 작가의‘3일간의 프로젝트’노자와 함께한 서귀포전에는 '성산일출', '영실기암', '귤림추색', '산방굴사', '정방하폭'까지 서귀포 지역 5곳의 풍광에 노자의 도덕경이 얹혀져있다.

'서귀포의 자연과 삶'에 대한 의미를 부여한 이번 전시는 코로나 시절, 지역에서 전시의 새로운 유형을 뉴노멀하게 제안한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게다가 작품의 규모는 또 얼마나 큰지, 1.8m 폭에 길이가 7m, 6m, 5m, 4.5m 2점 포함 5점, 모두 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해프닝(happening)미술은 작가의 작품 제작 행위 자체를 하나의 표현으로 보는 미술 장르 이다. 작품의 결과보다 과정을 중시하며, 그 과정에서 즉흥적으로 연출되는 제작 행위 자체를 강조하는 양식으로 뉴노멀 시대와 궁합이 맞다.

어쩌면 순간성, 찰나성, 일회성으로 작가의 감정을 즉발적으로 드러내는 예술인 서예와 닮아있다. 서예사에 남는 명작들 역시 꾸밈없고 무의식적이며 우연한 상황이 설정된 긴장감이 만든 결과물들로 존재한다.

특히 제주는 예술 풍토적으로 바람의 영향이 크고 덕분에 빨리 쓰는 글씨인 서예의 초서(草書)가 제주의 바람과 유감 되어 이번 작품에 드러난다.

이러한 서예술의 특성과 제주의 풍토성에도 불구하고 제주는 물론 국내외 대부분의 서예전시는 학서적으로 ‘정성’과 시간적으로 ‘공력’을 보여 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번 양상철 개인전이 열 다섯 번 째 개인전인 것보다 현대서예전으로 주목 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서예의 초서(草書)를 제주의 바람과 은유하되 해프닝 미술로 연결한 점이다.

시간의 흐름에 따른 전시작품 '3단계 과정'을 살펴보면 화북포구에서 작품천 교반수 및 염료처리 작업을 진행했고 다음날은 서귀포 풍경 도상이미지를 12층 옥상 야외에서 큰 붓질 작업을, 마지막 날 역시 옥상 글쓰기 작업을 진행했다. 시간과 공력을 최소화해 제주의 바람이 작가에게 준 심미로 승화시킨 과정을 밟아 나간 것이다. 바람이 지나간 흔적만큼 규모와 과정이 지난해 보였다.

제주의 바람처럼 빠르고 우연스럽게, 밤낮 3일 동안 실존적 상황에서 작품을 제작하 나간 양상철 작가의 실험정신이 봄날 한낮 '호우시절'을 연상하게 만든다.

양상철 작가는 “나의 작품 모티브가 ‘생각은 깊고 오래하되 행동은 짧아야 한다’라 그런지 필획에 제주의 바람을 얹어 무위(無爲)한 작품을 추구한다”며 “체력적으로 힘에 부쳐 전쟁과 같았지만 치열한 자신과의 다툼으로 밤잠 못 이루며 생각하고 작업한 시간들이 농밀했으므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3일의 짧은 시간에 불구하고 도전의 시간은 길었을 작가의 결과물에 이 봄 꿩메밀 한 국수를 또 시인 보들레르를 떠올리는 건, ‘예술은 길고 인생은 짧다’라는 경구를 너무 잘 알고 있음일까.

 

NSP통신 이재정 기자 jejugraphi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4편-CSO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