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하동군, 남해안 해안루트 중심 '노량대교' 13일 개통

2018-09-12 09:33, 정상명 기자 [XML:KR:7014:경남]
#하동군
확대
남해대교.
남해대교.

(전남=NSP통신) 정상명 기자 = 남해안 해안루트의 중심 역할을 할 하동·남해 간 노량대교가 13일 오후 6시를 기해 전면 개통된다.

노량대교는 기존 남해대교보다 330m 긴 총연장 990m로, 국토교통부가 총 사업비 3913억원을 투입해 남해군 고현면에서 하동군 금남면을 잇는 국도 19호선(13.8㎞)의 기존 2차로를 4차로로 확장·신설하는 사업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 사업은 2009년 착공한 후 지난해 일부구간이 개통됐고, 이번에 남해와 하동을 연결하는 노량대교를 개통하면서 전체 구간을 잇는 도로망을 완성하게 됐다.

노량대교의 개통으로 운행거리는 4㎞(18㎞→14㎞), 운행시간은 10분(28분→18분) 단축된 것은 물론이고 교통안전성이 크게 향상돼 지역 간선도로로서의 도로이용 편익이 증가됐다.

특히 이번에 개통되는 남해군설천면에서 하동군금남면 구간은 400년 전 성웅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격전지인 노량해협 구간으로 세계최초 경사주탑 현수교인 노량대교를 국내 건설기술로 설계·시공했다.

노량대교는 1973년 2차로로 건설된 기존 남해대교를 대체하는 교량으로 한려해상국립공원의 해양오염 방지와 공사비 절감을 위해 148.5m 높이의 주탑을 육상에 설치했다.

세계최초로 경사주탑에 3차원 케이블배치의 첨단기술을 접목시킴으로써 수평저항력이 증대돼 바람에 취약한 현수교의 단점을 크게 보완했다.

또한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서울, 제주, 부산에 이은 국내 제4대 관광거점으로 개발 중인 고흥∼거제의 남해안 해안루트 중심에 위치해 남해안의 아름다운 경관을 활용한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이상헌 간선도로과장은 “앞으로도 지역별 특성에 맞는 도로개선과 아름답고 친환경적인 도로를 제공함으로써 낙후지역의 매력도를 높이고 이용자 중심의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정상명 기자, jsgevent@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