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군산시, 중국인 유학생 관리·보호 총력

2020-02-27 10:31, 김광석 기자 [XML:KR:7013:전북]
#군산시, #코로나19, #중국인 유학생, #생활관, #격리
확대
군산시청 전경
군산시청 전경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전북 군산시가 코로나19 예방과 지역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대학들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기관별 역할을 분담하는 등 중국 유학생 관리·보호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7일 군산시에 따르면 중국인 유학생 거주 시설은 대학에서 생활관 및 원룸을 마련해 보호하고 있으며, 시는 유학생의 생활관을 방역하고 도시락과 유학생 개인 방역물품을 제공한다.

개별 원룸거주자에 대해서는 대학에서 매일 모니터링을 통해 발열 및 기침 등을 확인하고, 시에서는 개인방역물품 지원 등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보건소와 대학이 24시간 연락체계를 통해 유학생 건강 상태를 관찰해 의심 증상자가 있을 경우 환자 이송과 검사의뢰 등을 실시한다.

시는 입국하는 중국 유학생의 편의와 대중이용 시설의 접촉을 최소화 하기 위해 입국 유학생에게 공항 픽업 차량도 지원하고 있다.

군산시 관내 중국인 유학생은 군산대 372명, 호원대 86명, 군장대 19명 등 3개교에 477명이다.

그중 25일 현재 이미 입국해 14일동안 격리가 해제됐거나 출국하지 않고 국내 머무른 유학생은 75명이며, 휴학 등으로 미입국예정은 163명이다.

또 25일 현재 입국 14일이 지나지 않은 유학생은 38명으로 앞으로 입국예정자는 201명이다.

강임준 시장은 “관내 대학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에 따른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예방해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시는 대학가 주변지역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중국유학생에 대한 막연한 경계심을 지역주민과 소통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