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전주시, 소독약품 무료지원·소독장비 무상임대

2020-02-26 18:05, 김광석 기자 [XML:KR:7013:전북]
#전주시, #코로나19, #소독약품, #소독장비, #일제 소독의 날
+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차단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진 소독을 위해 소독약품을 무료로 지원하고 소독장비를 무상으로 임대한다.

이와 함께 시는 공공기관, 단체, 시민과 손잡고 전주 전역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활동을 본격화하면서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26일 전주시에 따르면 이날부터 29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독주간으로 정하고 소독약품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소독장비도 무상 임대 중이다.

이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준수하는 게 현실적인 대안이지만,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정기적인 일제 소독으로 현 위기상황을 극복하자는 범시민적 운동으로 확산시켜 나가기 위함으로 전국에서는 처음이다.

소독주간 첫 날인 26일 시는 35개 동주민센터에 각각 소독약품을 비치하고 20리터, 6리터, 6리터 미만 분무기를 구비해 무상으로 임대하고 있다.

당초 동주민센터 전체에 비치해놓은 1만325ℓ는 시민들의 폭발적인 참여 속에서 단시간에 소진됨에 따라 추가로 20만ℓ를 구입해 공급 중이다. 소독약품 200ℓ면 한옥마을 일대를 소독할 수 있는 양으로 알려졌다.

시는 또 소독약품을 담을 빈병을 지참하고 소독장비의 경우 소독 후 반납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가정 내에서 사용 중인 분무기 등을 활용해 줄 것을 권장했다.

시는 이 같은 코로나19을 차단하기 위한 시민들의 높은 참여율 속에서 민·관이 함께 전주한옥마을 일대를 시작으로 전주 전역의 소독활동에 돌입했다.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과 시 직원, 관계 공공기관 직원, 단체, 시민 등 450여명은 고속·시외버스 터미널과 전주역, 첫마중길, 전주한옥마을, 덕진공원, 객리단길 등 많은 사람들이 찾는 다중이용 집합장소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활동을 펼쳤다.

이어 27일에는 전북대, 전주대, 전주교육대 등 대학가와 주변 상가, 원룸, 팔달로·기린대로변 주요상가, 서부신시가지 등에 대한 소독방역을 실시하고 28일의 경우 공공·유관기관과 주변 주요상가의 소독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29일에는 집, 가게, 골목길, 공동주택 등 공동체 공간에 대한 소독활동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이번 주 일제 소독주간을 운영한 뒤 다음 주부터는 매주 수요일마다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해 모든 시민과 기관·단체 등이 전주 전역에 대한 소독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시와 산하기관 직원, 각 시설 관계자들은 많은 사람들이 찾는 전주역, 고속·시외버스터미널,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체육시설, 버스, 택시 등에 대한 소독방역을 진행키로 했다.

시민들의 경우 내 집과 가게, 동네, 집 앞 골목길, 공동체 공간 등을 소독하고 직장인들의 경우 사무실과 작업실, 영업장 및 주변 등을 일제히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와 산하기관 직원, 각 시설 관계자들은 많은 사람들이 찾는 전주역, 고속·시외버스터미널,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체육시설, 버스, 택시 등에 대한 소독방역을 진행키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코로나19는 철저한 소독이 최선의 예방”이라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소독제와 장비를 최대한 확보하여 시민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위기를 극복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