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고준호 미래통합당 파주갑 예비후보, 파주시에 GTX-A 굴착허가 문제 제기

2020-02-19 15:12, 강은태 기자 [XML:KR:7010:경기북부]
#고준호, #미래통합당, #파주갑, #GTX-A, #굴착허가
“더불어 민주당 파주갑 윤후덕 국회의원, 최종환 파주시장은 즉각 사퇴하라”
확대
고준호 미래통합당 파주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교하 열병합발전소 지하 관통 노선에 GTX-A 굴착허가를 내준 파주시의 행정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사진 = 고준호 예비후보)
고준호 미래통합당 파주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교하 열병합발전소 지하 관통 노선에 GTX-A 굴착허가를 내준 파주시의 행정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사진 = 고준호 예비후보)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고준호 미래통합당 파주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9일 오전 11시 파주시청 본관 앞에서 교하 열병합발전소 지하 관통노선에 GTX-A 굴착허가를 내준 파주시의 행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고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강남구청은 지난해 중반부터 최근까지 (GTX-A 노선 굴착공사에 대해) 청담동 일대 등에 대한 도로점용 및 녹지점용 허자, 이른바 굴착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에 비해 파주시는 한국지역난방공사는 3대 국가 중요 위험시설로 더구나 파주지사는 가스기지까지 있는 전국적으로 3번째 정도로 큰 규모다”며 “국가위험시설물이고 지역지사 중 주거지와 가장 근접해 있음에도 열병합발전소 관통노선 안전진단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굴착허가를 승인했다”고 비판했다.

또 고 예비후보는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열병합발전소 하부를 관통하는 것에 대해 파주시청 담당 공무원을 통해 수차례에 걸쳐 의견서를 제출했음에도 불구하고 회신조차 하지 않은 파주시청과 이를 주민에게 알리지도 않고 묵인한 점에 대해 의혹을 제대로 밝히고 문제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특히 고 예비후보는 “주민들은 집단 반발해 1년여 넘게 어린아이부터 80이 넘으신 어르신까지 추운겨울에도 거리 장외집회를 이어가고 있다”며 “주민안전을 위해 주민의 편, 파주시민의 대변인 역할을 해야 할 더불어 민주당 파주갑 윤후덕 국회의원, 최종환 파주시장은 정치와 행정이 역할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 점을 들어 진심으로 사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고준호 미래통합당 파주갑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에는 파주시 교하지역 주민을 대표해 교하GTX안전노선 비대위 임원진들과 교하주민 10여명이 참석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