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용인서부경찰서, 범죄예방 인프라 사업 시행

2020-08-11 14:12, 김병관 기자 [XML:KR:7009:경기남부]
#용인서부경찰서 #여성안심귀갓길 #강도희 #범죄예방사업 #경찰
강도희 서장 “가시적 순찰활동, 사회적 약자 보호 받을수 있도록 할 터”
확대
귀갓길 범죄예방 인프라 사업 관련 사진. (사진 = 용인서부경찰서)
귀갓길 범죄예방 인프라 사업 관련 사진. (사진 = 용인서부경찰서)

(경기=NSP통신) 김병관 기자 =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서장 강도희)는 지난 4월부터 약 3개월간 여성안심귀갓길을 점검하고 취약지역에 범죄예방 인프라 구축 등 환경개선을 완료했다.

용인서부경찰서 범죄예방진단팀(CPO)은 여성안심귀갓길 8개소와 여성 1인 가구 거주지역(원룸단지) 현장점검 후 지역별 특성을 고려해 로고젝터 4개, LED 안내표지판 23개,112 신고표지판 24개, 노면표시 30개소 설치 등 범죄예방 인프라 사업을 진행했다.

특히 단국대학교 원룸단지 등 야간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경찰관 집중 순찰구역 임을 인식할 수 있는 로고젝터(조명)를 설치해 야간 보행자들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고 주변거점 및 집중순찰을 실시함으로써 선제적 범죄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용인시청과 협업해 침입범죄 예방을 위한 가스배관 특수형광물질 도포, 여성안심귀갓길 인근 버스정류장에 음성인식 안심비상벨 확대 설치 등 주민들의 체감안전도 향상을 위해 다양한 범죄예방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강도희 서장은 “여성안심귀갓길을 우리동네 P.S.S(Police Safe Station)로 선정, 범죄예방 시설물과 더불어 가시적 순찰활동을 통해 사회적 약자가 보호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여성안심귀갓길은 버스정류장 및 역사에서 주거지까지의 골목길 중 주민들이 불안감을 느끼는 지역으로 범죄예방 시설물을 보강하고 순찰활동을 집중하기 위해 수지·기흥구 내 8개 지역을 여성안심귀갓길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NSP통신 김병관 기자 inspect1234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