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무안군, 전국 최대 규모 첨단농업복합단지 조성 박차

2020-07-03 10:54, 윤시현 기자 [XML:KR:7005:광주/전남]
#무안군
지방재정 투자심사 심의를 통과...19만 1599㎡ 342억원 규모
확대
첨단농업복합단지 조감도 (사진 = 무안군)
첨단농업복합단지 조감도 (사진 = 무안군)

(전남=NSP통신) 윤시현 기자 = 무안군이 현경면 일원에 전국 최대 규모로 첨단농업복합단지를 조성한다.

6월 말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방재정 투자심사 심의를 통과하면서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첨단농업복합단지는 농업인을 위한 미래농업을 실현하고 도시생활에 찌든 도시민들이 농업과 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체험하고 치유하는 공간으로서 올해부터 3년간 사업을 추진하여 2022년 말에 완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부지 규모 19만 1599㎡(약 6만평), 사업비 342억원(국비 포함)으로 전국 최대 규모로 추진된다.

또 규모뿐 아니라 미래농업을 실현하고 국민이 농업과 농촌을 공익적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하는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농업인과 도시 소비자, 농촌과 도시가 교류하며 공감할 수 있도록 전문 시설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농업기술센터의 청사 신축과 더불어 스마트팜 실습‧체험‧교육시설, 농산물 조사분석실 등 과학영농 기반시설과 양파 우량종자 채종포, 고구마 무병종순 증식포, 앙파‧마늘 신기술 실증포 등 각종 신기술이 도입된다.

농업용 드론 등 농기계의 교육과 실습이 가능한 농기계 임대사업소, 농촌과 도시가 교류하고 농업인과 도시 소비자가 휴식과 치유를 할 수 있는 자연생태농업 체험장으로 구성되며, 단지 내 팜 카페와 로컬푸드 식당, 지역 농특산물 판매장을 갖춘 6차산업 체험형 방문객센터도 함께 만들어질 예정이다.

김산 군수는 “2018년부터 계획한 복합단지 조성사업을 통해 무안군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농업과 농촌의 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황이대 기술인력팀장은 “향후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를 거쳐 조성부지의 토지매입 등으로 신속한 사업추진을 통해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복합단지를 완공하고, 농촌과 도시 모두를 위한 농업으로서의 가치를 드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 윤시현 기자 nsp27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