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지지도에 취했나? 민주당 절대다수 목포시의회 출발부터 ‘삐걱’

2020-07-02 11:38, 윤시현 기자 [XML:KR:7005:광주/전남]
#목포
무소속 문차복, 위원장 단독 출마 부결...“오만과 독선의 횡포” 비난
확대
목포시의회 후반기 출범 (사진 = 윤시현 기자)
목포시의회 후반기 출범 (사진 = 윤시현 기자)

(전남=NSP통신) 윤시현 기자 = 목포시의회 절대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의원들이 하반기 의장단 선출과정에서 협치를 저버렸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지지도에 취한 오만한 행태란 비난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목포시의회는 문차복 의원이 단독후보로 나선 기획복지위원장을 민주당의원의 수에 해당하는 13명이 반대해 부결됐기 때문이다.

당초 합의와 달리 부의장 선출과정에서의 비민주당 소속인 최홍림 의원이 당선되자, 그 분풀이로 똘똘 뭉쳐 몽니로 무소속의원의 상임위원장 임명을 훼방했다는 눈총을 사고 있다.

이로인해 ‘같은 색이 아니면 인정할 수 없다’는 오만한 행태란 비난과 힘으로 지방의회 의미를 훼손하고 있다는 눈총을 사고 있다.

문차복의원은 즉시 반발하며 보도자료를 통해 “비민주계 몫으로 자신이 단독 후보로 나선 기획복지위원장 투표에서 민주당 의원 모두 반대해 13대 8로 부결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민주당에 배정키로 한 기회복지위원장을 부결시킨 것은 의장단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분풀이로, 비민주계 의원들이 추대해 단독으로 출마했는데 약속을 저버리고 부결한 것”이라고 위원장 후보를 사퇴했다.

정의당 목포시위원회도 “더불어민주당의 시민을 무시한 일방적인 목포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규탄한다”는 제하의 성명을 통해 “단독으로 기획복지위원장 후보로 나선 문차복의원이 찬성 8표, 반대 13표로 부결되면서 정치적 도의를 저버린 민주당의 몰염치한 행태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그동안 의회 내 협치를 주장하면서 기획복지위원장에는 비 민주당 의원을 선출하겠다고 공언해왔다”며 “그러나 부의장 선거에서 비 민주당 의원인 최홍림의원이 당선되자 그동안의 약속을 헌신짝 버리듯 버리면서 기획복지위원장 선거를 무산시키는 횡포를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특히 “자신들의 뜻대로 되지 않으면 언제든지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저버리는 것이 협치인가? 그것은 협치가 아니라 오만과 독선이 버무려진 횡포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한편 목포시의회 11대의장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선 박창수의원이 후반기의장으로 선출 됐고, 무소속 최홍림의원이 부의장으로 선출 됐다.

또 운영위원장 정영수, 관광경제위원장 김관호, 도시건설위원장 김오수의원이 각각 선출 됐고, 기획복지위원장에 문차복의원이 단독출마 했지만 찬반투표에서 과반수 미달로 재투표가 결정 됐다.

 

NSP통신 윤시현 기자 nsp27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