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계명대, 포스텍과 융복합 인재 양성에 협력

2022-09-23 11:58, 최병수 기자 [XML:KR:7003:대구/경북]
#계명대학교 #포스텍 #융복합인재양성 #학술교류 #연구교류
포스텍과 학술‧연구 교류 협약식 가져
확대
계명대와 포스텍이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상호협약식을 가졌다(왼쪽 김무환 포스텍 총장, 오른쪽 신일희 계명대 총장) (사진 = 계명대학교)
계명대와 포스텍이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상호협약식을 가졌다(왼쪽 김무환 포스텍 총장, 오른쪽 신일희 계명대 총장) (사진 = 계명대학교)

(대구=NSP통신) 최병수 기자 =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와 포스텍(총장 김무환)이 학술‧연구 교류를 통해 국가발전에 기여할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양교는 지난 22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본관 제1회의실에서 신일희 계명대 총장과 김무환 포스텍 총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학술교류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계명대와 포스텍은 교육 및 연구, 사회봉사 분야의 교류를 통해 학문의 발전과 사회 공헌을 도모하고,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공동 연구 및 학문의 교류와 협력 ▲공동 교육과정 운영, 교과목 개발 및 학점 상호 인정 ▲정보 및 자료 교환 ▲사용 가능한 시설과 장비의 상호 이용 ▲사회 공헌을 위한 협력 및 학생, 교직원 교류 ▲기타 상호 관심 분야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세계적인 명문대학과 형제대학이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전통적으로 포스텍은 자연과학분야에 우수성을 자랑하고, 계명대는 인문예술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었다. 이런 두 대학이 협력한다면 미래사회를 선도할 창의적 사고를 가진 인재 양성에 큰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지금까지의 산업혁명은 사람을 이롭게 해 주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역시 그러하다. 앞으로 5차 산업혁명은 생명연장의 의공학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전망해 본다. 계명대의 인문예술 분야와 오랜 역사를 가진 동산의료원의 인프라를 활용해 포스텍의 기술력이 합쳐진다면 보다 빠르게 미래사회를 대비할 수 있을 것이다”고 이번 협약의 의미를 부여했다.

 

NSP통신 최병수 기자 fundcb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4편-CSO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