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포스코지주사 관련 포항시 관변단체 시위참여에 '관제데모'로 전락...기업하기 좋은도시 포항(?)

2022-08-06 01:32, 조인호 기자 [XML:KR:7003:대구/경북]
#POSCO홀딩스(005490) #포스코지주사 #미래기술연구원 #포항시 #포항시의회
포항시의회, 논란끝에 포스코지주사 포항이전 및 상생협력과 관련 특위 구성...범시민대책위, 릴레이 1인 시위, 상경집회, 촛불시위, 포스코 본사 앞 대규모 집회 등 예고
확대
포항시가 지난 2월25일 포스코와 지주사 본사 소재지, 미래기술연구원 본원 포항 설치에 합의하고 강창호 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왼쪽부터),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 사장이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 = NSP통신 D/B)
포항시가 지난 2월25일 포스코와 지주사 본사 소재지, 미래기술연구원 본원 포항 설치에 합의하고 강창호 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왼쪽부터),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 사장이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 = NSP통신 D/B)

(경북=NSP통신) 조인호 기자 = 포스코(005490) 최정우 회장 사퇴 및 포스코지주사와 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과 관련한 시위가 포항시의 관변 단체를 동원한 관제데모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관제데모는"정부가 개입하여 만든 시위(데모). 정부가 데모를 통제함으로써 여론을 분열하거나 선동할 수 있다. 민주주의 사회에서 시민의 기본권인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사전에 설명하고 있다.

특히 포항시가 기업을 상대로 데모를 선동하고 있다는 의혹으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 포항'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포스코와 관련해 포항시의회는 지난 3일 논란끝에 포스코지주사 포항이전 및 상생협력과 관련해 특위를 구성했다. 또한 범시민대책위원회도 릴레이 1인 시위, 상경집회, 촛불시위, 포스코 본사 앞 대규모 집회 등을 예고했다.

하지만 이번 시위를 위해 관변단체 위원들에게 집회 참여를 독려하는 SNS 문자를 보내는 등 조직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관제데모의 성격을 띄면서 이강덕 포항시장의 개입 의혹이 일고 있다.

특히 1인 시위 참가자에 대해 포스코가 개인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면서 포항시가 혈세로 소송을 막으려 해 대화를 통해 사태를 해결하지 못하는 이 시장에 대한 비난도 함께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포항시는 포스코와 내년 3월까지 지주사 본사 소재지, 미래기술연구원 본원 포항 설치에 대해 합의를 했다.

 

확대
포항바로세우기실천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지난 7월 12일 서울 포스코센터 앞에서 최정우 회장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 NSP통신 D/B)
포항바로세우기실천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지난 7월 12일 서울 포스코센터 앞에서 최정우 회장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 NSP통신 D/B)

포스코는 이 협약에 따라 지난 2월 25일 “지주회사의 소재지를 이사회 및 주주 설득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2023년 3월까지 포항으로 이전할 것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미래기술연구원은 포항에 본원을 설치하는 등 포항 중심의 운영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포항시도 3월 29일 포스코와 상생협력 TF를 구성하고 수차례 협의를 이어 오고 있다.

그런데도 포항시의회는 여론에 떠밀려 지난 3일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및 상생협력 관련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포항시의회는 특위 구성과 관련해 “지난 2월 25일 포항시와 포스코가 체결한 합의서에 대한 이행이 아직까지 별다른 진전이 없어 포스코의 약속에 대해 포항시민들의 신뢰가 무너지고 있다”며 “포스코지주사와 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이 신속하게 이루어져 포스코가 지역의 민심을 충분히 인지하고 포항과 함께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시의회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설명했지만 의회 내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또한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도 “주요거점 릴레이 1인 시위, 상경집회, 촛불시위, 포스코 본사 앞 대규모 집회 등에 나선다”고 밝혔다.

 

확대
시위 참여 문자와 포스코의 부당행위를 알리는 홍보 전단지가 올려진 포항시 한 관변단체 단체 SNS방(캡쳐) (사진 = 독자 제보)
시위 참여 문자와 포스코의 부당행위를 알리는 홍보 전단지가 올려진 포항시 한 관변단체 단체 SNS방(캡쳐) (사진 = 독자 제보)

이에 대해 시민 A씨(56)는 “포스코가 내년 3월 말까지 지주사와 미래기술연구원 문제를 포항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정리 하겠다고 밝힌 만큼 기다려 줘야 되는 것 아니냐”며 “현재 1인 시위와 함께 관변단체가 나서는 것이 오히려 포스코의 결정에 걸림돌이 될까 염려된다”고 우려했다.

덧붙여"포스코가 제기한 개인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 비용을 포항시가 준비 하고 있다는 소문도 있든데 혈세를 가지고 무슨 짓을 하는가 모르겠다"며"1인 시워를 포항시가 시켜서 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또 다른 시민 B씨(59)는 “포스코와 관련해 포항시의회와 비대위의 행동이 정치적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뒤에서 누군가가 지휘를 하는 듯 한데, 결과로 보면 이러한 행위가 결코 포항시민에게는 도움이 안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관변단체들의 움직임은 이강덕 포항시장의 작품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며 “이러한 상황은 이 시장이 포항시민 모두를 자신의 거수기로 생각하는 잘못된 생각이다”고 꼬집었다.

또 시민 C씨는 “기업의 대표가 선출직도 아닌데 지역에서 사퇴를 운운 하면 무서워서 어느 기업이 그 지자체에 투자를 하겠느냐”며 “이번 일은 서로 확약한 기한이 있는데 의회와 사회단체가 성급히 나서는 것은 잘못된 것 같다. 끝까지 지켜봐야 하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지주사와 미래기술연구원 이전 논의에 성실하게 임하고 있다”며, “순차적으로 지주사와 연구원을 이전하는 등 당초 약속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지주사와 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과 관련해 오는 8일 서울 용산대통령 집무실 앞과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에서 포항지역 개발자문회의 위원 등을 포함한 관변 단체들의 시위가 예정되어 있다.

 

NSP통신 조인호 기자 eno816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4편-CSO편